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삼성·하이닉스·마이크론 반도체 담합 조사"

송고시간2018-06-03 11:34

반도체 가격 급등에 스마트폰 제조업체 등 수요업체 불만

'반도체 굴기' 위한 해외 반도체업체 견제 분석도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2기 라인 착공
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 2기 라인 착공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는 28일 중국 산시성(陝西省) 시안시(西安市)에서 '삼성 중국 반도체 메모리 제2 라인 기공식'을 열었다. 류궈중 산시성 성장(왼쪽 아홉 번째부터), 후허핑(胡和平) 산시성 서기, 먀오웨이(苗?) 공신부 부장,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기남 사장,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가 기공식에 참석해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18.3.28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see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메모리 반도체 3사의 가격 담합 혐의 등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고 중국 21세기경제보도와 홍콩 명보가 3일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미국 마이크론에 '웨탄'(約談)을 진행했다. 웨탄은 중국 당국이 감독 대상기관의 관계자를 불러 문제점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하는 면담을 말한다.

중국 상무부는 이 웨탄에서 지난 수 분기 동안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지나치게 많이 오른 것에 우려를 나타내고, 시장 지배적 지위를 남용해 공정경쟁을 해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달 31일에는 중국 국가시장감독총국 산하 반독점국 조사관들이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에 있는 삼성,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사무실에 갑작스레 들이닥쳐 반독점 조사를 벌였다.

반독점국은 지난 3월 국가발전개혁위원회 가격조사국, 상무부 반독점국, 공상총국 반독점국 등이 합쳐져 세워진 막강한 시장감독기구다. 반독점국이 대대적인 조사에 나선 것은 출범 후 처음이다.

이들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급등의 배경에 가격 담합 등을 통한 시세 조정이 있었는지, 반도체 공급 부족을 악용해 끼워팔기 등 위법 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미국 마이크론은 성명을 내고 "이번 조사는 관례적인 것으로, 우리는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中 ZTE·화웨이 제재 담은 美국방수권법안 하원 통과
中 ZTE·화웨이 제재 담은 美국방수권법안 하원 통과

(베이징 AP=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24일(현지시각) 통과시킨 '2019 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 법안에 중국 통신장비 대기업 ZTE(중싱<中興>통신) 장비를 미 정부기관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5일 전했다.
이 법안의 제재 대상에는 세계 1위의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중국 화웨이도 포함된다. 미 하원의 이번 움직임은 ZTE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반발 기류를 보여준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 소재 ZTE 본사의 모습으로 지난 8일 찍은 것.
bulls@yna.co.kr

이번 조사는 메모리 반도체 가격 급등으로 인한 수요업체의 불만이 촉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말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은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에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계속 오르는 데다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며 불만을 호소했다. 발개위는 삼성전자 등에 가격 인상 자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이번 조사는 미국의 ZTE 제재 후 '반도체 굴기(堀起)'에 박차를 가하는 중국이 해외업체를 견제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 상무부는 지난 4월 16일 미국의 대북 및 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ZTE에 대해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못 하도록 제재했다. 미 업체들로부터의 부품공급이 중단된 ZTE는 회사의 생존을 위협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ZTE는 반도체를 비롯해 통신장비 등에 들어가는 부품의 25∼30%를 미국에서 조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중국은 '반도체 기술 자립'을 외치면서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월 26일 낸드 플래시 메모리반도체 양산을 추진 중인 칭화유니(紫光) 계열 창장(長江)메모리(YMTC)의 자회사 우한신신(武漢新芯)을 방문해 핵심기술 국산화를 강조했다.

또한, 중국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2019년 중앙 국가기관 IT 제품 구매계획 공고'에서 국산 반도체 서버를 구매하겠다고 명시했다.

중국 정부의 조달계획에 자국산 반도체 제품 구매가 명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