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 신태용 안아준 차범근 "비난에 흔들리지 마라"

송고시간2018-06-03 11:13

공항으로 배웅 나와 진심 어린 조언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차범근(왼쪽) 전 감독이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사전캠프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에게 조언하고 있다. 2018.6.3.cycle@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차범근(왼쪽) 전 감독이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사전캠프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신태용 대표팀 감독에게 조언하고 있다. 2018.6.3.cycle@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이 장도에 오르는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차범근 전 감독은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사전캠프 오스트리아로 떠나는 대표팀을 배웅하면서 출국장에 들어서는 신태용 감독과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차 전 감독은 "주변의 비난에 흔들리지 말고 경기에만 집중하라"라며 "신태용 감독이 해왔던 것을 월드컵 무대에서 쏟아낸다면 분명히 좋은 성적이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차 전 감독은 떠나는 신태용 감독을 끌어안으며 힘을 북돋워 주기도 했다.

차범근 전 감독은 취재진에게 "지금은 감독과 코치, 선수들이 가진 모든 능력을 끌어모아야 할 때"라며 "신태용 감독이 주변의 목소리에 흔들리지 않고 중심을 잘 잡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차범근 전 감독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대표팀 사령탑으로 최종예선까지는 최고의 모습을 보이며 가히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러나 월드컵 본선 무대 첫 경기 멕시코전에서 1-3으로 패배한 뒤 네덜란드전에서 0-5로 대패하며 중도 경질됐다.

여론에 울고 웃었던 차범근 감독은 자신의 경험을 비춰 신태용 감독에게 "비난을 신경 쓰지 말고 경기에 집중하라"고 조언한 것으로 보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