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새로 산 대형트럭 수리 지연 때 최대 150만원 보상

송고시간2018-06-03 10:54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는 보증수리를 받기 위해 입고된 대형 트럭의 수리가 늦어질 경우 최대 150만원을 보상해주는 'H-비즈니스 케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1일 이후 출고된 뉴타워트럭과 엑시언트 등 대형 트럭 2종을 대상으로, 이달 1일부터 운영된다.

출고 후 1년 내에 보증수리를 받기 위해 상용 블루핸즈(현대차 수리점)에 입고한 차량에 대해 소요 기간을 산정해 기간 내 수리 완료를 보장하고, 이를 초과할 경우 경과된 일자에 따라 10만 원에서 최대 150만 원까지 보상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운행 시간이 중요한 상용차 고객을 위해 수리 지연 보상금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현대차, 새로 산 대형트럭 수리 지연 때 최대 150만원 보상 - 1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