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동표 잡아라" 대구시장 후보들 폭염주의보 속 강행군

송고시간2018-06-03 10:24

교육감 후보들도 교회·새벽시장 돌며 얼굴 알리기 주력


교육감 후보들도 교회·새벽시장 돌며 얼굴 알리기 주력

대구시장 후보들
대구시장 후보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형기, 자유한국당 권영진,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열흘 앞둔 3일 대구시장과 교육감 후보들은 이른 아침부터, 휴일을 맞아 나들이를 떠나거나 교회·성당을 찾은 시민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후보들은 폭염주의보 속에 낮 최고 기온이 평년보다 6∼7도 가량 높은 섭씨 34도까지 치솟는 무더위에도 한 표라도 더 짜내기 위해 발품을 아끼지 않았다.

또 정당별 전통 지지층 표심을 굳히는 한편 여전히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는 부동표 흡수를 위해 각별히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임대윤 후보는 오전 7시 30분 달서구 용산네거리에서 휴일을 맞아 관광버스를 타고 단체 나들이를 떠나는 시민들을 만나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했다.

이어 중구 동산동 제일교회와 두류공원 등 인파가 몰리는 곳을 찾아 '힘 있는 여당 민주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오후에는 수성구 용지역에서 중구 남산역까지 도시철도 3호선 전동차 안에서 열리는 '장애인경제인연합회 워크숍'에 참가한다.

10대 여성 공약을 발표하고 '여성당당 대구당당 유세단' 발대식을 열어 여성 표심도 공략한다.

자유한국당 권영진 후보는 이날도 지난 31일 골절상 사고 이후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최소한의 일정만 소화했다.

그는 공식선거운동 첫날 선거운동 중 한 장애인단체 여성 관계자에게 떠밀려 넘어지면서 꼬리뼈 골절상을 입었다.

권 후보는 오전 7시 달성공원 새벽시장을 찾아 문재인 정부 경제 실정론 등을 언급하면서 "이번 선거는 대구에서 보수의 새로운 길을 여는 선거"라고 강조하며 지지를 촉구했다.

오후에는 수성못을 찾아 지난 4년간 시장으로 이룬 성과를 소개하고 다시 한 번 지지를 당부한다.

바른미래당 김형기 후보도 오전 7시 달성공원 새벽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등 무더위 속에서도 숨 막히는 하루 일정을 소화했다.

김 후보는 이어 범어교회와 범어성당, 동부교회, 동신교회를 잇따라 방문하고 교인들을 상대로 '따뜻한 보수'의 가치를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오후에는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하는 '아름다운 선거, 행복한 대구 만들기 축제'에 참가하고 해 질 녘에는 산격대교 아래 캠핑장을 찾아 대구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동참해줄 것을 호소한다.

대구시교육감 후보들
대구시교육감 후보들

왼쪽부터 강은희, 김사열, 홍덕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육감 선거에 나선 후보들도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열리는 생활체육 배드민턴 대회 행사장을 찾아 얼굴 알리기를 하는 등 표밭 갈이에 열을 올렸다.

강은희 후보는 달성공원 새벽시장·대구스타디움·동대구역 네거리를 잇달아 찾아 유세 활동을 벌였고, 김사열 후보는 달성공원 새벽시장·동일교회·대동교회·성덕교회를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두산오거리에서 마무리 유세를 펼쳤다.

홍덕률 후보는 범어교회와 관문시장을 둘러본 뒤 두산오거리 유세에 나서 지지를 호소했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