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미정상 동등하게 보여야"…의전·경호·회담장 선정 '신경전'

송고시간2018-06-03 09:00

외교 전문가들 "김정은 공항 도착 촬영 불허 요구할 수도"

"2015년 中-대만 분단후 첫 정상회담과 비슷한 양상될 듯"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2018년 5월 31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오른쪽)이 숙소인 싱가포르 풀러턴 호텔에서 차량으로 나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자료사진]

2018년 5월 31일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오른쪽)이 숙소인 싱가포르 풀러턴 호텔에서 차량으로 나가며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자료사진]

(싱가포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역사적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의전과 경호를 둘러싼 실무협상의 초점은 양국 정상이 최대한 동등하게 보이도록 하는데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지 외교 전문가들은 양국 정상간 접촉이 이뤄지는 방마다 복수의 출입구를 갖추고 있느냐부터가 회담장 선정의 필수요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시에 입장할 수 없을 경우 어느 한쪽이 먼저 도착해 상대방을 기다렸다는 인상을 주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싱가포르 라자나트남 국제연구원(RSIS)의 앨런 청 박사는 3일 현지 유력지인 스트레이츠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경호와 의전, 동선 등 모든 측면에서 "시각적으로 동등해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정상이 비행장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이와 관련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 1호가 미국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 비해 노후한 기종인 만큼 북한 측이 취재진의 도착장면 촬영을 불허할 것을 싱가포르 측에 요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양국 정상이 사용할 차량의 격을 맞추는 것 역시 중요한 고려사항이다.

미국 측은 육중한 외관 탓에 '비스트'(Beast·야수)란 별명이 붙은 대통령 전용 리무진 차량을 싱가포르로 공수할 전망이다. 반면 북한은 현지에서 비슷한 급의 차량을 렌트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7월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모습을 드러낸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7년 7월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모습을 드러낸 미국 대통령 전용 리무진.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역시 RSIS 소속 국제관계 전문가인 그레이엄 옹-웹 연구원은 같은 맥락에서 회담장은 양국 정상의 숙소와 별개의 장소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로선 트럼프 대통령은 샹그릴라 호텔에 머물고, 김 위원장은 풀러턴 호텔에 숙박할 것이란 이야기가 나온다. 회담장으로는 카펠라 호텔이나 센토사 섬의 다른 호텔이 거론된다"고 말했다.

초기에 회담장소 후보로 언급됐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의 경우 미국 샌즈 그룹의 셸던 애덜슨 회장 소유의 호텔이란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옹-웹 연구원은 덧붙였다.

특히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불량국가 취급을 받고 있으며 자국 입장에서는 주권에 해당하는 문제를 협상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만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지 여부에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18년 5월 29일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싱가포르 한 호텔을 떠나는 모습(왼쪽·AFP). 조 헤이긴 미 백악관 부 비서실장이 같은날아침 싱가포르 시내 한 호텔에 들어서는 모습(NHK). [NHK 제공/AFP=연합뉴스]

2018년 5월 29일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싱가포르 한 호텔을 떠나는 모습(왼쪽·AFP). 조 헤이긴 미 백악관 부 비서실장이 같은날아침 싱가포르 시내 한 호텔에 들어서는 모습(NHK). [NHK 제공/AFP=연합뉴스]

결과적으로 회담의 의전은 중국의 양안 분단 이후 66년만에 열린 2015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당시 대만 총통의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비슷한 형태가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싱가포르에서 의전과 경호 등 관련 실무를 진행해온 미국 정부 당국자들은 전날 싱가포르를 떠나 귀국길에 올랐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이끄는 북한 측 실무팀은 2일 종일 외부출입을 자제하며 독자적으로 준비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현지에선 회담 장소 및 정상 숙소, 구체적인 회담 및 부대행사 일정, 경호 방식 등을 둘러싼 북미 간의 실무협상이 일단락됐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창선 부장과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은 각각 지난달 28일 싱가포르에 도착한 뒤 주로 미국 실무팀 숙소인 카펠라 호텔에서 협의를 진행했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