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디트로이트전 ⅔이닝 3실점…시즌 첫 패전 위기

송고시간2018-06-03 07:48

평균자책점 2.13서 3.12로 나빠져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첫 패전 위기를 맞았다.

오승환은 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 4-4로 맞선 8회말 팀의 3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첫 상대인 닉 카스테야노스와는 7구까지 가는 대결 끝에 우익수 뜬공을 잡아냈다.

그러나 디트로이트 중심 타선에 고전했다.

오승환은 1사 후 미겔 카브레라에게 2구째 중전 안타를 맞았고, 빅터 마르티네스에게는 바깥쪽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당해 2루타를 내줬다.

타구가 원바운드로 펜스를 넘어가 1루 주자가 3루에서 멈춰 선 것이 오승환에게는 작은 행운이었다.

니코 구드럼을 고의4구로 내보내 베이스를 모두 채운 오승환은 존 힉스에게 바깥쪽 컷 패스트볼을 얻어맞아 2타점 중전 안타를 내줬다.

지난달 1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⅔이닝 3실점) 이후 6경기 만의 실점이다.

계속된 1사 1, 3루에서는 제이코비 존스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3점째를 내줬다.

오승환은 호세 이글레시아스에게도 좌전 안타를 맞았고, 2사 1, 2루에서 팀 마이자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⅔이닝 4피안타 볼넷 3실점으로 흔들린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13에서 3.12로 치솟았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