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강인 FK골' U-19 대표팀, 스코틀랜드에 1-2 패배

송고시간2018-06-03 03:12

3전 전패로 조별리그 마감…순위 결정전으로 밀려

U-19 축구대표팀에 발탁된 발렌시아의 이강인
U-19 축구대표팀에 발탁된 발렌시아의 이강인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이 2018 툴롱컵 국제대회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2경기 연속 득점에도 3전 전패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3일(한국 시간) 프랑스 포쉬르메르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와 B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이강인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프리킥으로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1-2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프랑스와 1차전 1-4 완패와 토고와 2차전 1-2 패배에 이어 조별리그에서 3전 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4강 진출이 좌절된 가운데 5일 순위 결정전을 끝으로 대회를 마감한다.

정정용 감독은 원톱 조영욱(FC서울)을 중심으로 좌우 날개에 엄원상(아주대)과 김규형(디나모 자그레브)을 배치한 공격 삼각편대를 앞세워 첫 승리를 노렸다.

툴롱컵에 참가한 U-19 축구대표팀 [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툴롱컵에 참가한 U-19 축구대표팀 [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1, 2차전과 달리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이지솔(대전 시티즌)-이재익(강원FC)-조진우(마츠모토 야마가)를 차례로 세우는 스리백 카드를 들고 나왔다.

하지만 경기 시작 2분 만에 먼저 실점하면서 기선 제압에 실패했다.

스코틀랜드의 빌리 길무어가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았다.

한국은 전반 8분에도 올리버 버크에게 한 골을 더 내줘 0-2로 뒤졌다.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선 한국의 해결사는 중원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던 막내 이강인이었다.

이강인은 후반 31분 프리킥 기회에서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스코틀랜드의 골문을 꿰뚫었다.

토고와 2차전에서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첫 골을 신고한 데 이은 2경기 연속 득점이다.

한국은 그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결국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