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바서 홍수로 7명 사망·2명 실종…5만1천명 긴급 대피

송고시간2018-06-03 00:43

강물 범람으로 홍수가 난 쿠바의 한 마을 [AFP=연합뉴스]

강물 범람으로 홍수가 난 쿠바의 한 마을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에서 최근 아열대성 폭풍으로 인해 홍수가 나는 바람에 7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고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쿠바 재난 당국에 따르면 사망한 7명 모두 남성이며, 중서부 지역에서 불어난 강물에 휩쓸려 익사했다.

실종자 2명 중 한 명은 강물에 휩쓸려 가는 모습이 목격됐으나, 나머지 다른 한 명은 실종 당시 상황이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번 주 내내 쿠바 중부 지역에는 아열대성 폭풍 알베르토가 몰고 온 비구름 탓에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계속되는 폭우로 강물이 범람하면서 홍수가 나 일부 마을과 1천500채의 가옥이 침수됐다. 침수 가옥 중 174채는 전파됐다.

홍수가 난 지역에 사는 주민 5만1천 명이 안전 지역으로 긴급 대피했으며, 남부 항구도시인 시엔푸에고스에 있는 정유공장이 홍수로 가동을 멈추기도 했다.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사사 댐은 폭우로 최대 저수량에 해당하는 9억㎥의 물이 찼다.

지난해에는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가 쿠바를 강타하면서 10명이 사망하고 주민 170만 명이 긴급 대피했다. 당시 재산피해는 130억 달러(약 13조9천8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불어난 강물에 끊어진 다리 [AFP=연합뉴스]

불어난 강물에 끊어진 다리 [AFP=연합뉴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