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문수·안철수, 단일화할까… 닷새 남았다

송고시간2018-06-03 07:31

단일화 방식 등 실제 단일화까지 '첩첩산중'

"8일 사전투표 개시 직전 단일화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6·13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자유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화 성사 여부가 주요 관심사로 떠올랐다.

선두를 질주 중인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의 독주를 막으려면 두 사람의 단일화가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많기 때문이다.

여태껏 두 후보 역시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더러 내비쳤지만 전제는 항상 단일후보가 자기가 돼야 한다는 거였다.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
김문수 후보와 안철수 후보

[연합뉴스TV 제공]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김·안 후보의 단일화 '데드라인'을 사전투표 시작일인 8∼9일 직전으로 본다.

이미 투표용지가 인쇄돼 단일화 효과가 줄어든 상황에서 많은 유권자가 투표를 마치는 사전투표일마저 넘길 경우 단일화는 하나 마나 한 일이 돼 버리기 때문이다.

지난달 중순 김·안 후보가 "박원순 시장은 안 된다는 생각이 서로 같다"는 의견일치를 봤을 때만 해도 순탄하게 접점이 찾아지는 듯했던 단일화 이슈는 이후에 전혀 진전이 없었다.

하지만 양측 기류에 정통한 한 인사는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전히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으며 물밑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후보들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 후보도 지난 1일 선거운동을 하면서 안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 "박 시장을 바꾸자는 생각은 안 후보나 저나 똑같다"며 "선거운동을 확실하게 하다 보면 단일화 기회도 있을 것"이라며 다시 여지를 남겼다.

일단 단일화의 명분은 갖춰져 있다는 게 양 후보 측 판단이다. '박 후보의 3선 저지'라는 공통 목표가 지지자들을 설득하고 여당의 '야합' 비판에 대응할 명분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두 후보가 단일화에 '최종 결심'을 못하고 있는 데다, 세부 내용으로 가면 이견을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게 양측의 설명이다.

특히 두 후보 중 어느 한쪽의 확실한 우위가 드러나지 않고 있고 단일화를 해도 승리 확신이 없는 점, '정치공학·인위적 단일화는 안 된다'는 당내 반발 등이 결단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또 물밑 논의 과정에서 '누구로 단일화하느냐' 하는 문제와 직결되는 단일화 방법론을 두고서도 시간이 촉박하고 뒷말 없이 결과에 승복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여론조사 방식'이 한때 검토됐지만, 이를 두고 각론마다 견해차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단일화를 할 경우 서울시장 선거뿐 아니라 서울 송파을·노원병 국회의원 재보선 등 다른 선거까지 연동해야 할지, 나아가 지방선거 이후 있을 수 있는 정계개편에 미칠 영향까지 고려해야 할 것이 많은 점도 단일화 논의를 더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럼에도 양측은 물밑 단일화 논의가 계속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단일화 논의에 관여해 온 한 관계자는 "지금은 후보들이 각자의 길을 가는 것 같지만, 과거 사례를 보면 단일화는 선거 직전에 한쪽이 사퇴하는 등 전격적으로 이뤄지는 경우도 있었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