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 특검' 후보군 오늘 윤곽…이르면 금주 임명

송고시간2018-06-03 05:30

대한변협, 오후 추천위 열어 국회 추천할 후보 4명 결정

교섭단체서 2명 압축하면 대통령이 임명…검사장 출신들 물망

드루킹 특검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드루킹 특검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드루킹의 불법 댓글 조작 사건을 파헤칠 특별검사 후보군이 3일 윤곽을 드러낸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날 오후 3시 특검 후보자 추천위원회를 열어 국회에 추천할 후보자 4명을 선정한다.

국회 교섭단체가 이들 중 2명을 추리면 대통령이 3일 이내에 1명을 임명하는 수순이다. 변협은 지난 1일 오후 야 3당으로부터 특검 후보 추천의뢰서를 전달받았다.

변협은 애초 추천위원회를 4일 열 예정이었지만, 야당에 논의 시간 여유를 주고자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변협은 지난 4월 말 11명으로 이뤄진 추천위원회를 구성한 뒤 각계에서 수사를 맡을 후보 인사들을 추천받았다.

변협이 전국 지방변호사회에서 추천받은 특검 후보는 30∼40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 후보로는 검사장 출신 변호사들 이름이 유력하게 오르내린다.

'공안통'으로 평가되는 임정혁(62·사법연수원 16기) 전 법무연수원장,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통하는 최재경(56·17기) 전 인천지검장, 김경수(58·17기) 전 대구고검장, 강찬우(55·18기) 전 수원지검장, 형사사건을 주로 맡았던 변찬우(57·18기) 전 대검찰청 강력부장 등이 거론된다. 유력 후보 중 상당수는 고사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교섭단체가 추천받은 후보군 4명을 압축하는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할 경우 이르면 이번 주 중 특검이 임명될 것으로 전망된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