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세먼지 숨은 주범' 비산먼지 배출량 연간 11만5천t"

송고시간2018-06-03 07:02

신창현 "도로청소차 확대·먼지 억제제 살포 등 저감책 시급"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도로, 공사장 등에서 대기 중으로 직접 배출되는 비산먼지의 배출량이 연간 11만5천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환경교통문화 확산을 위한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4.18
mon@yna.co.kr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3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한해 전국에서 배출된 비산먼지의 양은 11만4천774t으로, 이중 PM2.5 이하 초미세먼지는 1만6천102t으로 집계됐다.

비산먼지란 도로나 공사장 등에서 대기 중으로 직접 배출되는 먼지로, 발생원을 특정하기 어려워 '날림먼지'라고 불린다.

1차 생성 미세먼지인 비산먼지는 굴뚝 등 일정한 배출구를 거치지 않아 오염도가 높고, 서울을 기준으로 초미세먼지 발생 요인의 22%가량을 차지한다.

비산먼지 발생원 중 초미세먼지를 가장 많이 배출한 곳은 도로(40.6%)였다. 이어 건설공사장(17.1%)과 농업활동(12.5%), 축산활동(11.4%), 나대지(9.9%)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학교 운동장 등 나대지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 중 초미세먼지의 양도 1천610t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학생들의 노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신 의원은 "우리나라 미세먼지 배출량 산정방법이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2차 생성 원인물질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보니 1차 배출량이 큰 비산먼지가 간과된 측면이 있다"며 "도로청소차 확대, 먼지 억제제 살포 등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