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팔레스타인 시위서 의료진 1명, 이스라엘군 총격에 사망(종합)

송고시간2018-06-03 00:46

가자지구의 21세 여성 자원봉사자…서안 주민 1명도 이스라엘군에 피살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일(현지시간) 부상자 치료를 돕던 20대 자원봉사자가 이스라엘군의 총격으로 숨졌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와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당국은 이날 저녁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상대로 의료봉사를 하던 여성 라잔 아쉬라프 나자르(21)가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가슴을 맞아 숨졌다고 발표했다.

나자르는 가자지구 남부의 칸유니스의 분리장벽 부근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의 부상자를 위해 응급처치 활동을 하던 중이었다.

시위 현장에서 나자르와 함께 있었던 그녀의 사촌 이브라힘 나자르는 "나는 나자르에게 (장벽에) 접근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얘기했지만, 그녀는 죽음이 두렵지 않고 (다친) 젊은 남성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자와드 아와드 팔레스타인 보건장관은 "나자르가 총을 맞았을 때 의료진이라고 표시된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며 "이것(나자르 사망)은 전쟁범죄"라고 이스라엘을 비판했다.

가자지구 시위[AFP=연합뉴스]
가자지구 시위[AFP=연합뉴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주민 수천명은 이날 보안장벽 근처에서 반이스라엘 시위를 벌였다.

가자지구 당국에 따르면 팔레스타인인 100명이 시위 과정에서 다쳤고 이 가운데 40명은 이스라엘군의 실탄으로 부상했다.

가자지구 주민은 지난 3월 30일부터 이스라엘의 점령정책에 항의하는 '위대한 귀환 행진'이라는 시위를 하고 있으며 이스라엘군의 강경 진압에 팔레스타인인이 약 120명 숨졌다.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진 나자르를 애도하는 글[트위터 캡처]
이스라엘군 총격에 숨진 나자르를 애도하는 글[트위터 캡처]

2일 나자르의 장례식에는 팔레스타인인 수천명이 참석했다.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유엔 중동특사는 이날 트위터에 나자르의 죽음을 애도하는 글을 올리고 "의료진은 타깃(표적)이 아니다"고 안타까워했다.

나자르의 장례식이 열린 날에 요르단강 서안의 헤브론에서는 팔레스타인 남성 라미 와히드 스바르네(36)가 이스라엘군의 총을 맞고 숨졌다.

이스라엘군은 스바르네가 차량을 몰고 이스라엘 병사들을 향해 돌진하려 했기 때문에 발포했다고 주장했다.

팔레스타인은 오는 5일 3차 중동전쟁(6일전쟁) 51주년을 맞아 대규모 시위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67년 6월 발발한 제3차 중동전쟁은 팔레스타인을 비롯한 아랍권 입장에서는 동예루살렘 등을 빼앗긴 치욕스런 날로 통한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