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부, 장마철 토사붕괴 등 건설현장 사고예방 감독

송고시간2018-06-03 12:00

작년 7월 창원 공사장 노동자 3명 익사사고 현장
작년 7월 창원 공사장 노동자 3명 익사사고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고용노동부는 장마철을 앞두고 토사붕괴, 감전, 익사 등 대형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4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전국 건설현장 900여곳에서 감독 활동을 한다고 3일 밝혔다.

노동부는 원·하청 자체 점검 기간(6월 4∼15일)에서 나온 결과를 토대로 사고 위험이 큰 현장에 대해 불시로 감독(6월 18일∼7월 6일)을 할 계획이다.

장마철 대형사고는 집중호우로 인한 토사붕괴, 침수로 인한 감전·익사, 강풍에 따른 시설물 낙하·전도 등이 대표적이다. 작년 7월 경남 창원에서는 복개구조물 공사현장에서 폭우로 불어난 물에 노동자 3명이 익사했다. 맨홀 같은 곳에서는 미생물 증식과 부패 탓에 질식사고 위험도 크다.

노동부는 건설현장 노동자의 안전대, 안전모, 안전화 등 보호구 지급·착용을 포함한 안전·보건 관리 실태 전반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위법 사항이 적발되면 작업중지 조치에 사법처리까지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