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술창업 지원 '팁스' 운영사 6개 추가 선정

송고시간2018-06-03 06:00

메디톡스벤처투자 등 모두 44곳으로 늘어나

기술창업 지원 '팁스' 운영사 6개 추가 선정 - 1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민간(운영사)이 창업팀을 선별해 민간투자와 정부 연구개발(R&D)을 연계해주고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가 44개로 늘어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선진 기술 창업 육성 플랫폼인 팁스의 신규 운영사 6개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3일 발표했다.

신규 운영사는 매쉬업엔젤스, 메디톡스벤처투자, 서울대기술지주, 한양대기술지주, 에이치지이니셔티브, 인라이트벤처스다.

투자재원, 보육역량, BI 인프라, 글로벌진출 지원 역량과 관련 실적을 갖추고 있고, 기관별 강점을 통해 다양한 투자·보육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신규 운영사는 개방형 혁신 체계를 갖춘 코스닥 상장사·대학 기반의 투자사와 글로벌 창업 트렌드(4차 산업혁명·소셜 벤처) 분야의 투자와 보육역량을 보유한 전문투자사를 선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매쉬업엔젤스는 다음을 창업한 이택경 대표의 성공 경험과 국내 민간 1호 액셀러레이터인 프라이머(팁스 운영사) 투자실적을 바탕으로 설립된 엔젤투자회사다.

메디톡스벤처투자는 코스닥 상장사인 메디톡스가 출자한 벤처캐피탈로, 창업주인 정현호 대표가 직접 참여하고 모회사의 기술인력, 인프라를 활용해 바이오 분야 중심으로 창업팀을 육성할 계획이다.

서울대기술지주와 한양대기술지주는 대학 내 우수기술과 연구인력을 바탕으로 팁스를 통해 창업을 촉진, 대학의 연구성과가 사업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에이치지이니셔티브는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를 운영해 소셜 벤처의 투자·보육실적을 보유한 소셜 투자전문회사로, 소셜 벤처들의 팁스 참여와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라이트벤처스는 창조경제혁신센터와의 협업해 대구에서 광주로 이어지는 비수도권 소재의 유망 창업팀을 적극적으로 발굴·투자할 계획이다.

선정된 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을 갖고 올해 창업팀 추천권을 받아 7월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한다.

중기부는 지난달 21일 확정된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창업팀 지원 대상으로 195개에서 245개로 확대하고, 성과가 우수한 팁스 졸업기업을 대상으로 '포스트 팁스'를 신설하는 등 혁신창업 활성화와 질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로 했다.

팁스에 참여한 창업팀은 지난 달 기준 440개로 집계됐다. 이들 팀은 엔젤투자 893억원(팀당 평균 2억원)에 매칭하는 방식으로 R&D 1천501억원, 창업사업화 212억3천만원, 해외마케팅 148억5천만원을 각각 지원받았다.

팁스로 유치한 국내외 민간투자 규모는 6천958억원에 달한다.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