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배에 빛 잃었지만…안방 전주성 달군 이재성의 '센스 한 방'(종합)

송고시간2018-06-01 23:54

쌓인 피로 털어내고 출격해 골 맛…"월드컵 전 세밀한 공격·수비 잘 준비할 것"

이재성의 통쾌한 동점 골!
이재성의 통쾌한 동점 골!

(전주=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평가전에서 한국 이재성이 동점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8.6.1
yatoya@yna.co.kr

(전주=연합뉴스) 고미혜 최송아 김경윤 기자 = '축구의 도시' 전주 팬들이 가장 아끼는 선수 중 한 명인 이재성(26·전북 현대)이 2018 러시아월드컵 출정을 알리는 경기에서 골 맛을 보며 안방의 열기를 달궜다.

이재성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한국이 0-1로 뒤진 전반 30분 동점포를 꽂았다.

그의 33번째 A매치에서 터진 6번째 골이다.

이후 한국이 두 골을 더 내주며 1-3으로 져 빛이 바랬지만, 이번 골은 월드컵으로 향하기 직전 그의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한 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지난해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빛나는 그는 월드컵 예비명단 체제의 대표팀에 들어오면서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지난 시즌 이후 쉬는 시기에 국가대표팀의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과 터키 전지훈련에 참가했고, 시즌이 시작되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유럽 원정 평가전, K리그 경기를 소화하며 제대로 쉴 틈이 없었다.

소속팀 최강희 감독이 빡빡한 일정 속에서 로테이션으로 휴식을 줘야 할 정도였다. 최 감독은 권창훈(디종)이 아킬레스 부상으로 낙마하는 것을 보고 월드컵 대표팀 합류 직전 리그 경기에 그를 선발에서 제외하기도 했다.

대표팀 합류 이후 신태용 감독도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며 컨디션이 올라오길 기다렸다. 전주에 오기 전까진 훈련 대신 휴식에 집중했고,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의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았다.

이재성의 동점골
이재성의 동점골

(전주=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평가전에서 한국 이재성이 동점골을 넣고 있다. 2018.6.1
yatoya@yna.co.kr

잘 쉬고 보스니아전 이틀 전인 30일부터 정상 훈련에 돌아온 이재성은 안방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마음껏 누볐다.

3-4-1-2 전형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그는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으로 센스 있는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골키퍼 펀칭으로 공이 튀어나오자 왼 다리를 뒤로 꺾어 볼을 따내 슈팅까지 연결하며 탄성을 자아냈다.

그리고 전반 30분 황희찬(잘츠부르크)의 간결한 패스를 받은 그는 페널티 지역 왼쪽을 파고들며 상대 수비의 태클을 절묘하게 피한 뒤 깔끔하게 왼발로 마무리해 골문을 열었다.

수비를 따돌린 뒤 골키퍼와 맞선 상황에서도 다리를 피해 공을 보내는 센스와 침착함이 돋보였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운 4만여 명의 팬이 뿜어내는 함성이 가장 큰 순간이었다.

이재성, '하트! 답례'
이재성, '하트! 답례'

(전주=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평가전에서 한국 이재성이 동점 골을 넣고 머리 위에 하트를 만들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8.6.1 yatoya@yna.co.kr

경기 이후 만난 이재성은 "팬들이 많이 찾아와주셔서 감동적이었다. 좋은 내용과 승리를 선물하고 싶었는데 죄송하다"면서 "제 이름을 크게 불러주신 덕분에 큰 힘을 얻어 보답하려고 '하트 세리머니'를 했다"고 말했다.

골 장면에 대해선 "신태용 감독님이 공격수들에게 그런 플레이를 주문하셔서 선수들도 생각하며 나섰다"면서 "(황)희찬이가 패스를 잘 보내준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배려해주신 덕분에 몸과 마음을 회복해 가벼운 몸놀림이 가능했다"면서 "후반에 체력이 조금 달렸는데, 월드컵은 체력 싸움인 만큼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측면이든 가운데든 충분히 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감독님이 주문하신 플레이를 많이 끌어내고, 수비에서도 상대 기회를 덜 주도록 앞에서 잘 끊을 수 있게 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