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블록체인·AI 기반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진출

송고시간2018-06-03 09:00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KT[030200]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전력중개사업 시스템'을 개발하고, 전력중개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8일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도입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른 것이다.

전력중개사업은 중개사업자가 1MW 이하의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차 등에서 생산하거나 저장한 전기를 모아 전력시장에서 거래를 대행하는 사업이다.

KT는 2016년 전력중개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소규모 발전사업자들과 함께 전력중개사업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왔다.

KT는 에너지 통합관제 플랫폼 'KT-MEG'의 인공지능 분석엔진 'e-Brain(이브레인)'을 전력중개사업 시스템에 연계해 정확한 발전량을 예측한다고 설명했다. 또 자체 개발한 KT 블록체인을 활용해 고객사와 발전량을 투명하게 공유하고 수익을 실시간으로 정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T는 발전량, 발전시간, 전력가격 등 정산에 필요한 정보를 블록체인화해 고객사와 공유한다.

KT는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스마트 에너지 상용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의료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사업을 연내 선보일 예정이다.

KT 전력중개사업 진출, [KT 제공]
KT 전력중개사업 진출, [KT 제공]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