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이란제재' 대림산업 2조2천억원 공사계약 해지(종합2보)

송고시간2018-06-01 20:02

대림 "미국 제재로 금융조달 어려워…회사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

대림산업 [연합뉴스TV 제공]
대림산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김동규 김아람 기자 = 대림산업[000210]이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에 따른 여파로 이란 정유회사와 맺은 2조2천억원 규모의 공사계약을 해지했다.

대림산업은 1일 이란 정유회사(Esfahan Oil Refining Company)와 지난해 3월 체결한 공사 수주 계약을 해지했다고 공시했다.

해지 금액은 2조2천억원이다. 이는 최근(2015년) 대림산업 매출액의 23.48% 규모다.

대림산업이 수주한 이 공사는 이란 이스파한 지역에 가동 중인 정유시설에 추가 설비를 설치하는 프로젝트다. 대림산업은 설계, 자재구매, 시공, 금융조달 주선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었다.

대림산업은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 등 대외 여건 악화로 계약발효 전제조건인 금융조달이 완료되지 않아 무효화됐다"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지난달 31일까지 금융조달을 완료해야 한다는 선결 조건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이란 제재 방안에 금융 제재도 포함됐고, 대림산업과 금융조달을 협의하던 국내외 금융기관들은 이 조건을 충족시킬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현재 국제관계 여건이 우리가 노력한다고 되는 부분이 아니고, 공사를 진행한다고 해도 대금을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이번 계약 해지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초기 설계 비용 등은 모두 사업주 부담으로 진행했고, 이란의 불안한 정정과 미국 제재 등은 이미 사업 당시부터 감안했던 것"이라며 "전체 수주목표나 매출 등에서도 제외한 상태다. 회사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말했다.

이번 계약 해지가 지난해 3월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 공사는 수주금액이 3조8천억원으로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따낸 공사 중 최대 규모로 주목받았으나 역시 미국의 이란 제재 등으로 금융조달에서 발목이 묶여 있는 상태다.

건설업계에는 미국과 이란의 관계 개선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현지에서의 사업 추진이 사실상 어렵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사우스파 계약은 금융조달 여부 등에 따라 양사 합의로 종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고 별도 시한은 없다"며 "현재도 사업 진행 여부와 관련해 이란 측과 계속 논의 중이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rice@yna.co.kr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