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J대한통운 '철도·트럭 화물운송' 중국·유럽서 확대

송고시간2018-06-03 09:00

한국발 유럽향 경로도 개발 추진…이르면 연내 가능

CJ대한통운, 철도·트럭 결합 국제운송서비스 지역 확대
CJ대한통운, 철도·트럭 결합 국제운송서비스 지역 확대

(서울=연합뉴스) CJ대한통운은 철도와 트럭 운송을 결합해 아시아와 유럽 지역을 잇는 복합물류상품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ABS : EURASIA BRIDGE SERVICE)'의 사업지역을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유럽지역의 한 철도역 인근 컨테이너 적치장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2018.6.3 [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CJ대한통운은 철도와 트럭을 결합해 화물을 운송하는 국제복합운송 서비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URASIA BRIDGE SERVICE : EABS) 사업지역을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출발역에서 도착역까지만 컨테이너를 운송하던 기존 철도운송 상품과 달리 철도와 트럭을 연계해 '문앞 배송'이 가능하도록 한 복합물류상품이다.

지난달 1일 출시된 서비스 1단계에서는 중국 청두역, 폴란드 로즈역, 독일 뉘른베르크역, 네덜란드 틸버그역을 철도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포함됐다. 각 철도역에 도착한 화물은 트럭으로 반경 400㎞ 이내 물류센터나 생산거점까지 운송된다.

CJ대한통운은 1단계 서비스 출시 한 달 만에 2단계로 중국과 유럽의 서비스 지역을 대폭 확대했다.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등 8개성 3개 직할시 22개역에서 유럽행 화물수송이 가능해졌다. 유럽과 독립국가연합(CIS)의 14개국 30개역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의 서비스 노선은 중국향 52개, 유럽향 74개로 확대됐다.

중국에서 유럽까지 화물운송을 하려면 해운은 35∼40일이 걸리지만,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를 이용하면 17일 안팎이면 충분하다고 CJ대한통운은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유라시아 지역에 17개 지점을 보유하고 연간 15만 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세는 단위)의 컨테이너 철도운송을 하는 철도운영 전문업체 RTSB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철도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중국-유럽 간 경로에 이어 '한국발 유럽향' 경로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이르면 연내 한국에서 유럽까지 해운과 철도, 트럭을 연계한 화물운송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라 남북철도가 대륙철도와 연결될 경우 EABS의 서비스 기반이 더욱 확대될 가능성도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중국횡단철도(TCR)를 이용한 현재의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를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확장하고 아시아 전역으로 영역을 넓히면 우리의 '물류 영토'도 그만큼 늘어난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 사업지역 확대
CJ대한통운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 사업지역 확대

(서울=연합뉴스) CJ대한통운은 철도와 트럭 운송을 결합해 아시아와 유럽 지역을 잇는 복합물류상품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ABS : EURASIA BRIDGE SERVICE)'의 사업지역을 대폭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중국 쓰촨성 청두역에서 유럽을 향해 출발하고 있는 컨테이너 화물열차. 2018.6.3 [CJ대한통운 제공=연합뉴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