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성 김 등 美협상단 오늘 접견…판문점회담 상황 공유

송고시간2018-06-01 16:47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협상대표단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협상대표단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단의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왼쪽부터),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을 태운 차량들이 각각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나서고 있다.2018.5.30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오후 5시 30분께 외교부 청사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 등 판문점 북미실무회담 미측 대표단을 만나 진행 상황을 설명 듣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성 김 대사 이외에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등 미측 협상단이 모두 참석한다.

강 장관은 이달 12일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판문점에서 진행된 북미간 협상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미측 협상단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측 대표단은 지난달 27일과 30일 판문점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북측 협상팀과 만나 핵심 의제를 조율했다.

지난달 30∼3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담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일 낮 백악관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를 전달할 예정인 가운데 미측 대표단은 체류 기간을 연장하고 서울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