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천군수 후보 TV토론 격돌…상대 공약 검증 공세

송고시간2018-06-01 16:56

여야 후보 3명 참석…각기 다른 인구증가 해법 제안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1일 KBS창원이 방송한 경남 합천군수 선거 후보자 법정 토론회에 출연한 더불어민주당 정재영·자유한국당 문준희·바른미래당 조찬용 후보가 상대 후보공약에 대한 검증 공세를 펼쳤다.

합천군수 후보들
합천군수 후보들

(합천=연합뉴스) 왼쪽부터 정재영·문준희·조찬용·윤정호 후보. 1일 열린 법정 토론회에는 윤 후보를 제외한 3명의 후보가 참석했다. 2018.6.1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소속 윤정호 후보는 공직선거법에 따른 초청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토론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공약 검증 순서에는 문 후보의 '황강 직강 공사' 공약이 나머지 두 후보로부터 집중 질타를 받았다.

먼저 조 후보는 "전 세계적으로 도심지 재생사업을 펼치는 중에 역주행도 보통 역주행이 아니다. 생태계를 크게 망가뜨리는 사업을 한다고 하는데, 해서도 안 되고 이뤄질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정 후보도 "시대적 발상에 맞지 않고, (공사로 인한) 모래 판매 수익으로 5천억원을 만들어낸다고 했는데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무자비한 난개발이 없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황강 직강 공사가 허무맹랑한 이야기로 볼 수 있지만 많은 전문가를 만났고 전문가 추진위원회도 구상 중이다"며 "직강 공사를 시작하면 그 부지에 택지·산업단지 분양을 함으로써 재원은 얼마든지 (마련) 가능하다고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가 내세운 '국제복합도시 건설' 공약에 대해서도 정·조 후보의 검증 공세가 이어졌다.

정 후보는 "국제복합도시 사업으로 우리 군민들이 받는 혜택은 무엇이냐"며 "자칫 잘못하면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을까 싶어 걱정된다. 몇몇 이주민들을 위해서 그렇게 큰돈이 쓰인다면 군민들은 계속 가난해질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조 후보도 "시대 역행이고 득표용, 전시 행정의 표본으로 후보 자질에 심각한 오류가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날을 세웠다.

이에 문 후보는 "국제복합도시를 추진하는 단체와 투자자들은 단지 원금과 이자 정도의 금액을 찾아갈 수 있을 것이고 합천에서 돈을 많이 뺏긴다는 건 없다"며 "이민자 중 다시 고국에서 사업하고 싶어하는 사람 5천 명가량을 유치해서 남해 독일 마을처럼 (그 사람들이 거주하던) 나라 고유의 건물과 동네를 조성해주겠다. 관광 자원이 되고 인구 유입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 후보는 이밖에 인구증가 방안에 대해서는 각기 다른 해법을 내놨다.

정 후보는 관광 자원 활용과 농업 육성을, 문 후보는 황강 직강 공사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조 후보는 도심지 재생사업과 귀향·귀농 정책을 꼽았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