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제약사 리베이트 수수 의혹' 길병원 수사

송고시간2018-06-01 14:53

가천대 길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이준엽 부장검사)는 제약회사로부터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가천대 길병원 의사 10여 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피의자가 된 의사들은 국내 최대 제약회사인 유한양행의 자회사로부터 이 업체 약품을 사용하는 대가로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길병원뿐만 아니라 다른 병원에서도 이런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길병원 원장 이 모(66) 씨와 비서실장은 보건복지부 국장급 공무원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업무상 배임·뇌물공여)로 최근 경찰에 입건됐다.

이 씨는 병원으로부터 법인 자금을 받아 의료분야를 담당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병원 소재지인 인천지역 국회의원 15명의 후원회에 정치자금을 낸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고 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