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문수 "세월호, 죽음의 굿판" 발언에 비판·사과요구 잇따라

송고시간2018-06-01 14:46

민주, 정의당 이어 박원순 캠프도 성명…"촛불시민 욕되게 하지 말라"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여성총괄본부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모습. 2018.6.1 [박원순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여성총괄본부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모습. 2018.6.1 [박원순 캠프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을 '죽음의 굿판'에 비유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의 '독설'에 비판과 사과요구가 잇따랐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는 1일 규탄 성명서를 내 "김문수 후보의 혐오 발언에 실망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박원순 캠프는 "김 후보는 지난달 30일 KBS 초청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 도시개발의 필요성을 여성에 빗대고, 급기야 어제는 광화문 세월호 천막을 두고 '죽음의 굿판'이라는 망언을 내뱉었다"고 비판했다.

박 캠프는 "김 후보와 한국당은 함께 촛불을 들어 이 땅의 혐오와 차별, 폭력을 뿌리 뽑고 이 사회가 근본적으로 변하기를 열망하는 시민들을 욕되게 하지 말라"며 "이런 의식 수준으로는 서울시민의 삶의 변화는커녕 한 걸음도 진전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전날 서울역 앞에서 열린 선거운동 출정식에서 "세월호처럼 죽음의 굿판을 벌이고 있는 자들은 물러가라"고 발언하고, 서울역 인근 서계동의 낙후된 실태를 거론하며 "서계동에서도 가난의 관광을 한다. 세월호처럼 죽음의 관광을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KBS가 주최한 서울시장 후보 토론회에서는 서울시의 도시재생 정책을 비판하며 "아름다운 여성이 전혀 화장도 안 하고 씻지도 않는 것은 아니지 않으냐. 매일 씻고 피트니스도 하고 자기를 다듬는다. 도시도 항상 다듬고 엎고 옆집과 비교도 해야 한다"고 말해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민주당과 정의당도 김 후보 발언을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전날 "김문수 후보가 지지율 폭락에 정신줄마저 놓는 모습"이라며 "망언에 또다시 깊은 상처를 받은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에게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도 "김문수 후보도 인간이라면 세월호 리본과 천막을 보면 많이 불편할 것"이라며 "어른 된 도리로 당시 정권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이 뻔뻔하게 양심도 없이 내뱉을 말은 아니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