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북미고위급회담 성과 '환영'… 한국당은 '노코멘트'

송고시간2018-06-01 15:29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신영 설승은 기자 =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는 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뉴욕 회담' 결과를 환영했다.

백악관 "실무회담 긍정적"…뉴욕회담 '빅딜' 성사되나(CG)
백악관 "실무회담 긍정적"…뉴욕회담 '빅딜' 성사되나(CG)

[연합뉴스TV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북미고위급회담에 대해 '실질적 진전이 이뤄졌다'고 평가했고, 민주당은 이러한 결과를 환영한다"며 "이번 회담은 6월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판문점에서, 뉴욕에서, 워싱턴에서 전해져오는 분위기들이 6·12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져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정착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권 대변인은 "'분위기'나 '협정서'가 평화를 만들어주지 않는다"며 "악마도 천사도 모두 디테일에 있음을 잊지 말고 정부는 우리의 입장이 정확히 반영되는 북미회담이 되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북미고위급회담을 통해 형성된 신뢰를 바탕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한반도 냉전 종식의 역사적 계기를 만들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북미 정상의 적극적 의지가 확인된 만큼 북미정상회담 역시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다른 여야 정당과 달리 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이번 북미고위급회담의 세부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차례 '북미정상회담 취소' 방침을 밝힌 적이 있었던 만큼 북미 간 대화를 지켜봐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여야는 또 남북고위급회담에 대해서도 기대와 주문을 내놓았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회담 당사자들이 허심탄회한 대화와 적극적인 자세로 국민의 염원이 담긴 판문점선언을 착실히 이행하기 위한 합의를 도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판문점선언 합의사항이 구체적인 실천 단계에 들어갈 수 있는 성과를 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판문점선언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는 플랜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남북 고위급회담
남북 고위급회담

(판문점=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6.1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