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플라스틱 소비량 세계 상위권…재활용 대책 서둘러야

송고시간2018-06-01 13:35

1인당 연간 132t 소비…해양 환경오염·생태계 교란 피해 방지 시급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최근 전국적으로 벌어진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은 중국의 수입 금지 정책이 주된 요인이었다.

수요 감소가 쓰레기 수거 시스템 자체를 마비시킬 수도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플라스틱 소비량 세계 상위권인 우리나라가 해양 유입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생태계 교란 피해를 줄이려면 재활용을 확대하는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생산된 플라스틱의 총량은 83억t에 육박하며 75%인 약 63억t이 쓰레기로 배출됐다.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인 바다[자료사진]
플라스틱 쓰레기로 뒤덮인 바다[자료사진]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플라스틱과 스티로폼으로 뒤덮인" 카리브 해를 담은 충격적인 사진이 인간에 의한 해양 파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중 촬영가인 캐롤린 파워가 카리브 해 온두라스 영토인 로아탄 섬과 카요스 코키노스 섬 사이의 바다를 최근 촬영한 사진은 말 그대로 '플라스틱 쓰레기 바다'였다. 2017.10.27 [텔레그래프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jungwoo@yna.co.kr

플라스틱 쓰레기의 79%에 해당하는 약 50억t은 매립이나 해양 유입 등으로 자연환경에 노출돼 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2050년까지 120억t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자연환경에 노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매년 해양으로 유입하는 플라스틱은 약 1천만t에 이른다.

미국 국립생태분석센터가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발생에 기여한 192개국을 조사한 결과 상위 20개국에 아시아 국가가 13개나 포함됐다.

플라스틱은 시간이 지나면서 작은 입자로 부서져 미세 플라스틱이 되고 바다 생물의 몸속에 쌓여 최종적으로 사람이 섭취함으로써 인체에도 해를 끼친다.

발리 바닷속을 떠다니는 플라스틱 쓰레기
발리 바닷속을 떠다니는 플라스틱 쓰레기

[유튜브 캡처=연합뉴스]

2015년 기준 우리나라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은 132.7t으로 미국(93.8t), 일본(65.8t)보다 훨씬 많다.

2020년에는 145.9t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주요 국가의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해양수산개발원 제공=연합뉴스]
주요 국가의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해양수산개발원 제공=연합뉴스]

소비 행태 변화와 관리 정책의 개선이 없다면 바다로 유입하는 플라스틱 쓰레기 역시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지적했다.

해양 쓰레기는 염분과 이물질 때문에 품질이 떨어져 재활용이 쉽지 않아 더욱 문제가 된다.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과 양식장에서 연간 4만3천t가량의 폐어망 등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폐어망은 수산생물 피해, 선박 운항 장애, 미세 플라스틱 발생 등의 문제를 야기한다.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는 수거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지만 염분과 이물질 때문에 재활용 자원으로서 가치는 낮아 민간의 시장기능에 의존한 처리는 한계가 있다.

연평도 주변 어장에서 건져 올린 폐그물[자료사진]
연평도 주변 어장에서 건져 올린 폐그물[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해군은 꽃게 비성어기인 오는 22일부터 8월 21일까지 한 달여 간 서해 연평도 어장 일대에서 해저 폐그물 인양작업을 펼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작전에는 해군의 구조함(ATS : SALVAGE AND RESCUE SHIP)인 광양함과 100여 명의 인원이 현장에 투입되어 연평도 서남방 어장 일대에서 대대적인 폐그물 인양 작전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폐그물 인양작업 모습. 2009.7.21 << 해군 >>

유럽과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재활용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08년에 설립된 노르웨이의 농어업 폐기물 처리업체인 노피르사는 어망 분리수집 시설, 플라스틱, 가죽, 고철 재활용 공장이 연계해 폐어망을 수거하고 재활용하는 시스템을 유럽 내 9개국에 구축해 플라스틱 재생원료를 생산한다.

지난해에만 어망과 로프 7천240여t을 수거해 재활용했다.

미국은 2008년부터 해양대기청과 민간업체가 협력해 주요 어항에서 폐어구를 수집해 금속 등은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전력 등 에너지 생산에 쓴다.

폐어망 1t에서 한 가정이 25일간 쓸 수 있는 에너지를 회수한다.

일본은 스티로폼 부표를 파쇄해 압축한 뒤 보일러 연료로 제공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해양 쓰레기의 관리 영역을 유입 예방과 신속한 수거에 그치지 않고 재활용을 촉진하고 수요를 늘리는 쪽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주장했다.

민간업체들이 재활용 시장에 진입할 수 있게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공공기관이 수거와 보관을 맡아 민간 재활용 업체의 부담을 덜어주며 어항에서 수거한 폐어망 등에서 회수한 에너지를 지역주민에게 되돌려 주는 어촌형 순환경제 모델 개발 등을 제시했다.

기업들이 재활용이 쉬운 재질을 사용하도록 생산방식의 변화를 유도하고 관련 소재 개발과 디자인을 정부가 지원하는 등의 대책도 필요하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밝혔다.

lyh95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