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천시민단체 "춘천지역 방사능량 안전 수준 넘어"

225곳 측정치 정부 발표 수치보다 2배 이상 높아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춘천의 한 시민단체가 춘천의 방사능량 수치가 안전 수준을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춘천 시내 방사능 수치 이대로 괜찮을까
춘천 시내 방사능 수치 이대로 괜찮을까(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31일 오후 강원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 회원들이 시내 225곳 방사능 수치 검측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5.31
yangdoo@yna.co.kr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 회원들은 31일 춘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춘천 시내 거주지 실내, 나대지, 아스팔트 등 225곳 방사능 수치 측정 결과 평균 323nSv/h로 정부에서 제공하는 수치보다 2배 이상 높다"고 발표했다.

국가환경방사선자동감시망(IERNet)에 따르면 이날 현재 춘천지역 환경방사선량은 133nSv/h를 가리키고 있다.

이 단체 회원들이 취재진과 함께 시청 인근을 실측한 결과 측정기기를 지면에 설치했을 때는 약 600nSv/h, 지면에서 1m 위로 설치했을 때는 약 300nSv/h로 관측됐다.

정부는 50∼300nSv/h의 환경방사선량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의하고 있다.

시민단체는 "강원대 1곳에 설치한 측정기기가 가리키는 값이 춘천 전체의 방사선량을 대표한다고 보기 힘들다"며 "정부 자료만 믿고 있다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 다량의 생활방사선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단체는 방사능 수치가 높은 원인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어 "시민들의 실제 생활에 맞춘 기준을 세운다면 무관심과 무지로 인한 위험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민관협력형태 환경감시센터와 활동가 체제 구축, 지역 방사능 수치 측정·모니터링 체계 구축, 공공장소와 학교 등의 측정 실시 의무화, 고위험 장소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등을 제안했다.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은 이날 오후 7시 춘천 시내 방사능 측정량을 나타낸 지도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yang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31 1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