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건스탠리 CEO "소로스 '금융위기' 주장 우습다" 일축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최고경영자(CEO)가 글로벌 금융위기 가능성을 제기한 조지 소로스의 경고를 일축했다.

고먼 CEO는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소로스의 주장에 대한 견해를 묻는 말에 "솔직히 우습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한 이탈리아의 정국 불안으로 유럽연합(EU)이 붕괴 위기에 처했다는 소로스의 경고에 대해서도 "우리가 존재적 위협을 맞고 있다고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먼 CEO는 이번 이탈리아 사태가 세계 여러 지역에서 폭넓게 목격된 정치적 패턴의 일부라면서 "유로존이 불안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년간 글로벌 경제의 동반 성장에도 불구하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국민투표와 독일의 힘겨운 연정 협상을 포함해 여러 차례 정치적 격변이 있었음을 지적했다.

제임스 고먼 모건스탠리 CEO
제임스 고먼 모건스탠리 CEO [베이징 신화 =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먼 CEO는 이번 사태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정상화 정책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연준은 올해 총 4차례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먼 CEO는 "분명히 말해서 지난 24시간이 이에 영향을 줄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연준의 인상 속도를 늦출 "조기 경보일 수도 있지만 내 직감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라면 이 뉴스에 반응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3차례가 될 수 있겠지만 "내 직감은 연준이 4차례 인상하리라는 쪽"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국채의 수익률(금리) 추세가 더 강한 탄력을 갖고 있어 미국 달러화도 갈수록 강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사태에 따른 불안감으로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최근 고점에서 급락했지만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달러화도 같이 어울릴 것 같다는 것이 고먼 CEO의 시각이었다.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최근 3%를 넘어선 바 있다. 국채 10년물은 31일 아시아의 오전장에서 2.85%의 금리로 거래되고 있다.

그는 10년물 국채의 금리가 4%를 찍을 수도 있다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CEO의 주장에 대해서는 "나는 3%를 밑돈다면 놀랄 것이고 4% 위로 올라선다고 해도 마찬가지로 놀랄 것"이라고 논평했다.

고먼 CEO는 연준이 금리 정책의 정상화를 지향하고 있어 국채 금리는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준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일관적이었다"는 것이 그의 진단이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31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