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넥센, 트레이드로 챙긴 뒷돈 무려 131억5천만원(종합)

송고시간2018-05-30 17:52

LG·삼성·두산·한화·롯데·KIA·NC·kt 8개 구단 뒷돈 제공

프로야구 넥센, 흠집난 도덕성에 무너진 성공 신화(CG)
프로야구 넥센, 흠집난 도덕성에 무너진 성공 신화(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그간 23차례 트레이드에서 뒷돈으로만 무려 131억5천만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SK 와이번스를 제외한 8개 구단이 모두 이면계약으로 뒷돈을 얹어주고 넥센과 트레이드를 한 것으로 들통나 더욱 충격을 던진다.

KBO리그 사무국은 8개 구단으로부터 과거 히어로즈 구단과의 현금을 포함한 선수 트레이드 계약 중 신고하지 않은 계약 건과 발표와는 다른 계약 건이 있음을 확인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30일 발표했다.

다시 말해 8개 구단이 넥센 구단과 짜고 KBO리그 규약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는 얘기다.

이에 KBO는 해당 구단에 신속하게 관련 자료를 보내달라고 요청해 미신고된 현금 트레이드 계약 사실을 검증했다.

KBO의 발표를 보면, 2008년 KBO리그에 뛰어든 히어로즈 구단은 2009년 12월 첫 트레이드부터 올해 1월 트레이드까지 총 23차례 트레이드를 단행했고 이 중 12번이나 뒷돈을 챙겼다.

미신고한 뒷돈만 131억5천만원에 달한다.

넥센은 이택근을 LG 트윈스로 보내고 강병우와 박영복을 받은 첫 트레이드부터 뒷돈을 받았다.

KBO의 승인 조건은 25억원이었으나 실제 LG가 준 돈은 13억원이 많은 38억원이었다.

최근 트레이드인 채태인과 박성민(롯데)의 맞교환 때에도 알려진 것과 달리 히어로즈는 롯데로부터 2억원을 챙겼다.

구단별로는 롯데가 가장 많은 41억원을 몰래 히어로즈 구단에 줬다.

LG 트윈스가 두 번째로 많은 28억원, 두산 베어스가 20억원을 각각 뒷돈으로 줬다.

현금이 끼지 않은 순수한 선수 트레이드로 알려진 황재균↔김수화·김민성(당시 롯데·2010년), 고원준↔이정훈·박정준(당시 롯데·2010년), 송신영·김성현↔심수창·박병호(당시 LG·2011년)에도 뒷돈이 각각 20억원, 19억원, 15억원이나 포함됐다고 KBO는 설명했다.

또 2009년 이현승과 두산의 금민철을 맞바꿀 때 히어로즈는 두산으로부터 발표금액(10억원)의 곱절인 20억원을 더 받았다.

히어로즈를 포함해 KBO리그 규약을 어긴 9개 구단은 과거 잘못된 양도·양수 계약을 깊이 뉘우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KBO 사무국과 함께 리그 회원사로서 전 구단이 노력하기로 다짐한다는 의지를 KBO에 건넸다.

KBO 사무국은 구단의 자진 보고를 바탕으로 특별조사위원회의 정밀 확인 작업을 거쳐 상벌위원회 개최와 후속 조처를 검토할 예정이다.

KBO는 지난해 넥센과 NC 다이노스, kt wiz의 선수 간 트레이드에서 공시된 내용과는 달리 현금이 포함된 이면계약이 체결된 사실을 확인하고, 야구규약에 따라 해당 금액 6억원을 야구발전기금으로 전액 환수 조치하기로 했다.

이런 전례에 따라 KBO가 넥센 구단이 뒷돈으로 받은 131억5천만원을 전액 환수 조처할지 시선이 쏠린다.

넥센, 트레이드로 챙긴 뒷돈 무려 131억5천만원(종합) - 2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