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인도 한복판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철거 임박…충돌 우려

송고시간2018-05-30 10:58

경찰에 둘러싸인 강제징용노동자상
경찰에 둘러싸인 강제징용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30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부산 동구는 오는 31일 인도 위 노동자상을 강제철거한다고 예고했다.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 한복판에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에 대해 관할 지자체가 오는 31일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가운데 경찰과 시민단체가 또다시 충돌을 빚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도 한복판 노동자상
인도 한복판 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인도 한복판에 노동자상이 서 있다. 2018.5.2

30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은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았다.

경찰은 경비 병력을 증원해 노동자상 주변을 겹겹이 에워싸고 있으며 부산 노동자상건립특위(이하 건립위)는 강제철거 예고에 반발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부산 동구는 이날 오후 인도 위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강제철거하겠다는 최종 계고장을 건립위에 발송할 예정이다.

강제철거 시점은 31일 오후로 알려졌다.

강제철거는 경찰이 노동자상 주변을 에워싸고 구청 관계자가 지게차를 이용해 노동자상을 옮기는 방식인 것으로 전해진다.

동구는 그간 민주노총 영향력 아래에 있는 지게차 섭외에 난항을 겪었지만 최근 지게차를 구하는 등 강제철거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철거 앞두고 긴장감 흐르는 일본영사관 인근
강제철거 앞두고 긴장감 흐르는 일본영사관 인근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30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인근 인도에 놓여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 강제철거에 사용될 지게차가 놓여 있다. 부산 동구는 오는 31일 인도 위 노동자상을 강제철거한다고 예고했다. handbrother@yna.co.kr

강제철거에는 동구와 부산시 공무원 40여 명이 투입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강제철거를 막으려는 건립위 측과 물리적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동구 관계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두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시민단체가 인수 장소를 정해주지 않으면 제3의 안전한 장소에 노동자상을 가져다 놓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간 정부와 지자체는 노동자상을 세울 대체 지점으로 부산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을 제시해왔기 때문에 강제철거 후 이동 지점도 역사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건립위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일제강제동원역사관 노동자상 설치를 완강히 거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가 노동자상을 역사관에 가져다 놓는다고 해도 노동자상 설치를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노동자상에서 시민단체 분리하는 경찰
노동자상에서 시민단체 분리하는 경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가 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를 시도하자 경찰이 시민단체 회원들을 강제로 분리, 해산하는 과정에서 격렬한 몸싸움이 빚어지고 있다. 2018.5.1

건립위 관계자는 "정부와 지자체가 다른 장소에 노동자상을 설치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노동자상 설치는 일본에게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시민들이 항상 옆에 있고 가까이할 수 있는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옆 설치를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