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미 제재 우회할 수 있는 여러 나라와 교역 논의"

송고시간2018-05-29 22:17

이란 정유 시설[샤나통신]
이란 정유 시설[샤나통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부는 미국의 대이란 제재 부활에 대비해 이를 우회할 수 있는 여러 나라와 교역을 논의하고 있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모하마드 바게르 노바크트 이란 정부 대변인은 이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이번에 방문한 인도는 유엔 외에 어느 한 나라(미국)의 일방적인 제재에 동참한 적이 없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EU) 외에 여러 나라와 미국이 제재를 재부과해도 교역을 계속하기 위해 접촉하고 있다"면서 "특별히 지리적으로 가까운 주변 국가와 관계를 개선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제재 부활 뒤 원유 수출과 관련, 노바크트 대변인은 "적들이 제재를 되살려 노리는 목표가 바로 이란의 원유 수출을 급격히 줄이려는 것"이라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주요 원유 수출국은 (미국 제재의 영향권 밖인) 인도와 중국이고 유럽에도 원유 수출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제재 부활에 따른 감소분을 보전하도록 이들에 대한 원유 수출을 늘리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11월4일부터 이란의 원유와 석유 제품과 관련해 이란 국영 석유회사(NIOC), 이란 국영 유조선회사(NITC), 이란 국영 나프타교역회사(NICO)와 거래하는 행위를 제재한다.

미 재무부는 대이란 제재 부활과 관련해 5월8일 낸 질의·응답문에서 "핵합의로 적용이 유예됐던 국방수권법의 효력을 되살려 이란의 원유 수출을 줄이려는 조처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국방수권법에 따르면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는 나라는 반기마다 직전 반기 수입량의 최소 20%를 감축해야 한다.

미 국무부는 이런 감축 또는 수입 계약 종료와 같은 '실제적 노력의 성실성'을 평가해 국방수권법 상 제재 부과를 유예하는 예외국으로 지정할 지 결정한다.

2013년 미 국무부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급격히 줄이거나 아예 중단한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인도, 터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벨기에, 체코, 프랑스, 독일 등을 예외국으로 지정했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