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 쿠르드와 '아랍군' 창설 추진…철수 미군 대체역할"

송고시간2018-05-29 20:39

터키 관영매체 보도…"YPG·사나디드민병대 주축으로 모병 시작"

"아랍군, 미국의 시리아 철군 계획과 함께 부상"

시리아 락까 탈환한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
시리아 락까 탈환한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가 시리아 쿠르드와 손잡고 '아랍군' 창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터키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9일(현지시간) 아나돌루통신에 따르면 최근 사우디 군 자문위원 3명이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와 회동을 위해 시리아 북동부 하사케에 도착했다.

사우디는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전 지상군인 쿠르드·아랍연합 '시리아민주군'(SDF)에 참여한 YPG와, 이 지역 아랍 민병대 '알사나디드' 부대를 주축으로 아랍군을 창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또 사우디군이 하사케와 까미슐리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했으며, 모병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달 사우디는 이라크를 경유해 YPG에 물자를 실은 트럭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럭이 호송한 물품이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시리아 주둔 미군 장갑차량
시리아 주둔 미군 장갑차량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랍군' 계획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군 철수방침과 맞물려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초 시리아 조기 철군 방침을 밝히면서 아랍국가에 역할 확대를 주문했다.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 등 서방 언론은 미국정부가 아랍군으로 시리아 미군을 대체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워싱턴에서 취재진에 미군 철수 후 안정을 유지할 지상군을 조직하는 문제를 역내 다른 국가와 논의 중이라고 말해 새로운 병력 창설계획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시인했다.

터키 관영매체는 새로 조직되는 아랍 병력이 '북시리아연방'의 일부가 될 것이라며 민감하게 반응했다.

쿠르드 민병대는 SDF의 주축으로 시리아 IS 격퇴전에서 활약했으나, 터키정부는 이 세력을 중대한 안보위협으로 여긴다.

터키는 자국의 쿠르드 분리주의를 자극할 수 있는 쿠르드 독립국 형성을 절대 용인하지 않는다고 일관되게 경고했다.

시리아 쿠르드 도시 아프린 점령한 터키군
시리아 쿠르드 도시 아프린 점령한 터키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