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발사고 난 한화 "추진체 제조과정서 폭발…원인 파악 중"

송고시간2018-05-29 18:38

사고 경위 설명하는 한화 관계자
사고 경위 설명하는 한화 관계자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외삼동의 한화 화약공장 관계자가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김소연 기자 = 29일 오후 2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치는 폭발사고가 난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근로자들이 로켓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현장 투입되는 119구조대
사고현장 투입되는 119구조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유성구 외삼동의 한화 화약공장으로 119구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18.5.29
youngs@yna.co.kr

한화 대전공장 관계자는 폭발사고 직후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진체를 만드는 51동에서 사고가 났다"며 "피해자 모두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폭발원인에 대해 "화학물질이 폭발해 사고가 났다"며 "정확한 원인은 분석 중인데, 화학 공정 특성상 원인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려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고체연료에는 다양한 원료의 화약성분이 들어가는데, 상압에서 추진체를 충전하던 중 폭발이 일어났다"며 "압력이나 열이 가해지진 않았고, 상온에서 흘려보내는 작업이 진행됐는데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고현장은 비밀을 유지해야 하는 '군사시설'이다.

이 때문에 한화 측은 사고 로켓의 종류나 추진체 크기, 용량 등은 물론 원료에 대해 함구했다.

처참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
처참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

(대전=연합뉴스) 로켓 등 유도무기를 제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29일 오후 4시 17분께 로켓 추진체에 고체 연료를 주입하던 중 폭발사고가 나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한화 제공=연합뉴스] kjunho@yna.co.kr

이 관계자는 "처음 만든 제품도, 처음 했던 작업도 아니고 여러 번 일상적으로 했던 작업"이라며 "시설 전체에서 작업을 중지했고, 중간에 멈출 수 없는 것은 셧다운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폭발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약공장 폭발' 현장으로 향하는 구급차
'화약공장 폭발' 현장으로 향하는 구급차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사상 사고가 난 대전 유성구 한화 방산 대전사업장으로 119구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18.5.29

사고가 난 한화 대전공장은 정밀유도 무기 체계 설계부터 종합시험평가까지 전 과정 역량을 보유한 사업장으로, 기존 탄약의 사거리증대와 정밀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 업체는 40년 이상 고폭화약과 추진체를 생산해왔다.

이날 오후 4시 17분께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김모(33)씨 등 2명이 숨졌다. 최모(24)씨 등 3명은 전신에 화상을, 한모씨 등 2명이 얼굴·손에 2도 화상 등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건물 출입문과 벽체 등 50㎡가 파손됐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