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지사·교육감 선거 여론조사 조작한 업체에 과태료 3천만원

송고시간2018-05-29 18:03

'결과 왜곡 소지' 조사방법 사용한 여론조사 3건 공표 금지

여심위 "불법 선거 여론조사 집중 단속"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는 도지사·교육감 선거와 관련한 여론조사 방법을 임의로 조작해 공직선거법과 선거여론조사기준을 위반한 업체 대표에게 최고액인 3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업체는 지난 28~29일 여론조사를 하면서 해당 지역 시군 가운데 7개 시군 유권자를 조사대상에서 제외했고, 그나마 7개 시군에서도 1~2개 국번만으로 대상자를 선정했다고 여심위는 전했다.

여심위는 또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할 수 있는 조사방법을 사용한 3건의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공표·보도 금지 결정을 했다.

시장 선거와 관련해 54분 동안 여론조사를 한 후 10시간 동안 조사했다고 허위 등록하거나 구청장 선거 여론조사에서 30개 국번 중 4개 국번만 2배로 중복 생성·추출하고, 조사 시간도 35분을 12시간으로 허위 등록하는 등의 경우가 있었다.

여심위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재까지 고발 20건, 수사의뢰 3건, 경고 56건, 준수촉구 26건 등 105건의 위법행위 조치를 했고, 총 1억1천125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여심위는 "선거일이 가까워지면서 선거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허위 여론조사 결과나 여심위 홈페이지에 등록되지 않은 여론조사 결과가 유포될 개연성이 높다"며 "불법 선거 여론조사를 집중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도지사·교육감 선거 여론조사 조작한 업체에 과태료 3천만원 - 1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