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영철, 베이징 경유해 방미 예정…폼페이오 회동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18-05-29 17:50

최강일 외무성 국장대행 동행…김영철·폼페이오 회동 가시화

김영철, 베이징서 중국측과 만남 가능성…中외교부, 답변 꺼려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PG)
김영철과 마이크 폼페이오 북미 고위급회담 (PG)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EPA, AP)

주중북한대사관에 가득 찬 차량
주중북한대사관에 가득 찬 차량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김영철 통전부장이 29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가운데 주중 북한대사관 정문 안쪽에 김 부장이 공항을 나올 때 탄 것으로 보이는 북한대사 차량과 대사관 측 차량 10여 대가 서 있다. 2018.5.29 president21@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미가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투트랙 실무협의'를 하는 가운데 북한의 대표적 정보라인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했다.

김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께 고려항공 JS151편을 타고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30일 오후 1시 뉴욕행 중국 국제항공 CA981 항공편 탑승객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장 일행은 당초 이날 오후 1시 25분 베이징발 워싱턴행 CA817편을 예약했으나 베이징 도착 후 예약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북한 측이 수시로 예약을 바꾸고 있어 최종 행선지가 뉴욕이 될지 워싱턴이 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북미 실무회담 진척과 맞물려 김 부위원장이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북미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날 공항에는 대미외교 담당인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대행도 목격됐다.

한 소식통은 "원래 일정대로라면 오늘 도착한 김영철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중국 측과 면담한 뒤 내일(30일) 미국으로 가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카운터파트인 폼페이오 장관의 두 차례 방북을 끌어냈고, 지난 26일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의해 전격 성사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2차 남북정상회담에 북측 인사로 유일하게 배석했다.

그는 군 출신으로 핵 문제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식도 풍부하고 더욱이 1990년대 초 고위급 회담 대표로 참여해 남북기본합의서와 한반도 비핵화공동선언을 만드는 데도 깊숙이 개입했다.

'대미 외교 당담' 최강일 베이징 도착
'대미 외교 당담' 최강일 베이징 도착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대미 외교 담당인 최강일 북한 외무성 국장대행이 고려항공 JS151편을 이용해 도착했다. 최 국장대행은 이날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함께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오는 30일 미국으로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chinakim@yna.co.kr

특히 김정은 체제 들어 역할이 커지면서 북한의 대외정책 전반에 대해 모두 꿰뚫고 있는 몇 안 되는 인사라고 할 수 있다.

현재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 의제와 의전 등이 조율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김 부위원장은 미국으로 건너가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내달 12일로 예정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현안을 최종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선 지난 27일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미간 사전 협의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와 체제 안전 보장 등에 대한 논의를 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팀과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이끄는 북한팀이 의전·경호·보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김영철, 베이징 도착…미국행 예정
북한 김영철, 베이징 도착…미국행 예정

(베이징 AP=연합뉴스) 북한 김영철(가운데)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lkm@yna.co.kr

한편, 김 부위원장이 경유지인 베이징에서 예상보다 많은 시간을 체류하는 것에 대해 '차이나 패싱론'을 불식시키려는 중국 측과 회동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부위원장이 탈 것으로 보이는 주중 북한대사관 1호 차량은 이날 오후 대사관 내에서 움직이지 않아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러나 중국이나 주중 북한대사관의 다른 의전 차량을 이용해 중국 인사들과 만났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위원장의 미국행에 앞서 중국 측이 베이징에서 김 부위원장과 회동할 것인지에 대해 "이 부분에 대해 제공할 정보가 없다"며 정확한 답변을 꺼렸다.

일각에서는 최근 북미 정상회담이 무산과 재개로 이어지는 우여곡절 속에 중국의 입지가 줄어든 만큼 김 부위원장이 미국으로 건너가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나기 전에 중국이 북한의 속내를 떠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소식통은 "현재 김영철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중국 측과 공식 협의하는 것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당 대 당 교류 형식으로 만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