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5년 안에 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 20개 만든다

송고시간2018-05-29 17:32

새 기술혁신 전략 마련…젊은 연구자 지원 늘리고 AI 인재 육성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인공지능(AI)과 정보기술(IT) 분야의 젊은 인재들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앞으로 5년 이내에 기업가치가 10억 달러(약 1조800억원) 이상인 벤처를 대거 육성하기로 했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런 내용의 새 '이노베이션(기술혁신) 전략'을 다음달 중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할 계획이다.

새 이노베이션 전략은 차세대 성장 동력을 키워 향후 일본 경제의 성장을 이끌자는 취지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시에 따라 마련됐다.

일본 정부는 AI 보급으로 2020년에는 IT 분야의 우수 인재가 5만명가량 부족할 것으로 보고 인재 육성에 힘을 쏟아 2025년에는 IT 분야 인재를 매년 수만명씩 양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AI와 로봇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 농업'과 관련한 연구개발 지원을 강화해 일본 국내외에서 1천억엔(약 9천900억원) 규모의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규제완화로 벤처기업을 집중 육성해 2023년까지 기업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기업을 20곳 이상 키우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또 경제성장 엔진인 연구개발 능력을 키우기 위해 젊은 연구자들에 대한 연구비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도쿄(東京)대나 교토(京都)대 등 주요 연구 대학에서 전체 연구비 지원액 중 40세 미만 연구자가 받는 액수의 비중을 30%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문부과학성에 따르면 상근 대학 교원 중 40세 미만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대 초반 30%에 육박했지만 2016년에는 23%까지 떨어졌다. 일본의 과학기술 논문수는 지난 10년 사이 6% 줄어들었고, 국가간 순위에서도 2위였던 것이 중국, 독일에 밀리며 4위로 처졌다.

일본 정부는 또 건강·의료, 우주, IT 등 차세대 과학기술 분야의 지원 기능이 정부내 여러 부처에 산재해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총리가 의장인 '종합과학기술 이노베이션 회의'가 조정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일본 NTT가 인공지능(AI)으로 택시잡기를 쉽게 한 시스템
일본 NTT가 인공지능(AI)으로 택시잡기를 쉽게 한 시스템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최대 이동통신회사 NTT도코모가 2월 17일 인공지능(AI)을 사용한 태블릿 단말기에 택시의 수요를 예측해 표시하는 시스템을 선보였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