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고양·서울시장 후보 '지역상생 발전 위한 정책협약'

송고시간2018-05-29 17:06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경기도 고양시장 후보는 29일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선거 캠프에서 박 후보와 정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고양시-서울시 '지역상생 발전 위한 정책협약' [이재준 후보 제공 =연합뉴스]
고양시-서울시 '지역상생 발전 위한 정책협약' [이재준 후보 제공 =연합뉴스]

두 후보는 기존 고양-서울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도 발전적으로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합의한 정책협약에는 ▲ 대중교통 체계 개선 정책 ▲ 미세먼지 저감 정책 ▲ 도시재생 공공 프로젝트 전문인력 교류 ▲ 문화체육시설 등 시민 편의시설의 이용 ▲ 기타 자치분권과 지역상생 관련 정책 등 고양-서울 간 정책연대를 통한 상호발전 방향이 담겼다.

이날 이 후보는 박 후보에게 "맞닿아 있는 두 도시가 자치분권 철학을 공유하고 더 높은 차원의 행복시정을 펼칠 수 있도록 상생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에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 같이 당선돼 함께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인 지방분권에 발맞춰 협의체를 만들어 협력하고 상생하자"고 답했다.

또 이 후보는 "2012년 고양시와 서울시가 공공시설물과 관련한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려는 취지로 합의했던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의 이행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향후 교통 및 기피시설 문제 등과 관련해 협의를 지속하고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박 후보는 "서울시가 접경지역에 본의 아니게 생활권공유, 교통, 주거 기피시설 등으로 인해 폐를 끼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2012년 고양시와 서울시 간 상생 협약은 앞으로도 유효하고, 오늘 정책협약의 합의사항과 함께 발전적으로 풀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12년 초 고양지역에 있는 서울시의 기피시설 때문에 두 지자체는 갈등을 빚었다.

당시 고양시와 서울시는 2012년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통해 ▲ 서울시립 승화원(덕양구 대자동)을 포함한 시설을 고양시민이 이용할 때 서울시민과 동등한 혜택 부여 ▲ 서울시립 승화원 부대시설 운영권 고양시민 이양과 기피시설 인근 고양시민 우대 채용 ▲ 도로 확장·대중교통 편의 증진 등 주민 불편사항 해소 노력 ▲ 기피시설 현대화 등 환경개선 중장기 추진 등을 발표했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