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와이 주변은 화성탐사 '현장 실험실'

송고시간2018-05-29 17:00

NASA, 현무암 지형 각종 실험 진행

킬라우에아 화산 균열로 흘러내리는 용암
킬라우에아 화산 균열로 흘러내리는 용암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이 폭발하면서 용암이 흐르고 유독가스가 분출돼 수십 채의 가옥이 파괴되고 2천 명 이상이 대피하는 등 쑥대밭이 됐지만, 이곳은 화산 덕분에 화성 탐사를 위한 각종 현장 실험이 진행돼 왔다.

29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항공우주국(NASA) 주도로 2015년부터 생물학자와 화산학자, 우주인 등이 킬라우에아 주변에서 정기적으로 현장 연구를 해왔다.

현무암 지형에는 다양한 미생물이 사는데 과학자들은 이 지역에 서식하는 박테리아나 기타 유기체에 초점을 맞춰 이들이 생존력을 갖게 된 원인이 무엇인지 연구하고 있다. 결국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했다면 어떻게 바뀌었을지가 연구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공식명칭은 '용암지역과 관련된 생물학적 상사(相似) 과학(Biologic Analog Science Associated with Lava Terrains)'으로 첫 글자만 따면 현무암을 뜻하는 'Basalt'가 된다. 연구진은 연구결과 중 일부를 올해 말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에 게재할 예정이다.

NASA 에임스(Ames) 연구센터의 지구생물학자이자 이 프로젝트의 책임 연구원인 달린 림 박사는 이와는 별도로 우주인들이 화성 표면에 착륙해 임무를 수행할 때 사용할 장비와 운용 시스템도 현장에서 시험 중이기도 하다.

또 마우나 로아 화산 경사면의 "화성과 유사한" 곳에서는 수개월째 고립된 생활을 하는 실험진도 있다. NASA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이 실험은 화성에서의 지루한 생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연구하고 있다.

한편 림 박사는 올 여름에는 하와이 주변에서 로봇을 이용한 수중화산 탐사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NASA와 미국해양대기청(NOAA)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이 프로젝트는 적어도 2020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NASA는 수중화산이 토성의 위성 중 하나인 엔셀라두스의 열수(熱水) 시스템과 유사성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과학자들은 엔셀라두스는 얼음층 밑에 바다가 존재해 미생물이나 기타 생명체가 있을 수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