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 "한국당이 소집한 6월 국회는 권성동 방탄국회"

송고시간2018-05-29 17:33

"평화, 목포·영암·해남 '산업위기지역' 지정 주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민주평화당은 29일 자유한국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 "권성동 의원을 지키기 위한 방탄국회"라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31일부터 지방선거 선거운동이 시작되고, 오늘 의장단 임기도 종료돼 6월엔 물리적으로 회의가 열리기 힘들다"면서 "그러므로 (6월 임시국회 소집은) 체포동의안이 보고된 권성동 의원을 위해 방탄국회를 하려는 것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장병완
발언하는 장병완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2018.5.29
kjhpress@yna.co.kr

그러면서 "어제 본회의에서 다른 당들은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통과시키자고 이구동성으로 주장했는데 한국당만 반대했다"면서 "그런데도 남북회담의 후속 대책을 임시국회의 명분으로 삼는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평화당이 제시한 개헌안에는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없애자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강조하며 "이 문제(권성동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소집된다면 당은 원칙에 따라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장 원내대표는 정부가 이날 목포·영암·해남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5곳 중 1곳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 "정부도, 민주당도 아닌 평화당이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평화당은 목표·영암·해남을 신속하게 위기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강하게 요구했고, 이런 요구가 반영된 것은 다행"이라며 "누군가가 지적해야만 반영되는 상황이 반복되는 것에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