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美, 내일 판문점서 실무협상…김영철 방미로 고위급회담도

송고시간2018-05-29 17:02

오늘 판문점협상 안 해…북미, 실무-고위급 전방위 회담 개최

김영철, 폼페이오 장관와 회동 후 트럼프 대통령 면담 가능성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대표단
호텔서 나서는 북미회담 미국 대표단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12 북미정상회담 의제조율을 위한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단의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왼쪽부터),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을 태운 차들이 각각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나서고 있다.
이날 앨리슨 후커 보좌관은 SUV 차량으로,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랜달 슈라이버 차관보은 함께 세단 차를 타고 호텔을 빠져나갔다. 2018.5.29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6·12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북미 양측은 30일 판문점에서 실무협상을 해 비핵화 및 대북체제보장 구상을 논의를 마무리한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미국을 방문해 고위급회담을 하고 의제 논의에 마침표를 찍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29일 "내일 판문점에서 미국의 성김 주필리핀 대사와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참석하는 실무협상을 한 다"며 "여기에서 의제 조율이 대충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양측은 지난 27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회담을 마치면서 30일 다시 만나 조율을 마무리하자는 입장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28일부터 이틀간 판문점 협상이 이뤄지지 않았다.

북미 양측간 판문점 실무협상이 끝나면 비핵화 방식 및 북한의 안보 우려 해소방안 등 핵심 의제에 의견 접근을 이룰 것으로 보여 정상회담 준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영철, 베이징 도착…미국행 예정
북한 김영철, 베이징 도착…미국행 예정

(베이징 AP=연합뉴스) 북한 김영철(가운데)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 김 부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고려항공 JS151편을 타고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30일 오후 1시 뉴욕행 중국 국제항공 CA981 항공편 탑승객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북미 실무회담 진척과 맞물려 김영철 부위원장이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북미간 고위급 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커졌다.

판문점 실무협상에서 이견을 보인 부분에 대해서는 북미 양측인 김영철-폼페이오 회담에서 담판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대행과 함께 이날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중국에 나왔으며 30일 오후 1시 뉴욕행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으로 미국으로 향한다.

김 부위원장이 미국을 방문하면 그동안 미국의 카운트파트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대해 최종적인 조율을 할 것으로 보인다.

대북 소식통은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사이의 만남은 지난주 북미 사이에서 합의된 일정"이라며 "정상회담을 앞두고 합의문 조율뿐 아니라 비핵화 및 체제보장 의지를 서로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이 방미 기간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정상회담 조율을 잘 마치고 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지도 주목된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9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면담했으며 당시 김 부위원장이 배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면담을 결정하면 김 부위원장의 자격이 특사로 바뀔 수 있어 김 위원장의 친서 또는 구두메시지 전달 여부도 주목된다.

한편 북미 양측은 이르면 이날 중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의 의전, 경호, 세부 일정 및 장소 등을 논의할 실무접촉을 한다.

북측에서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미측에서는 조 헤이긴 백악관 부(副) 비서실장이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북미정상회담 양측 대표단, 싱가포르서 실무협의 진행 (PG)
북미정상회담 양측 대표단, 싱가포르서 실무협의 진행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j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