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켓 연료주입 중 폭발…한화 대전공장서 2명 사망·5명 부상(종합3보)

송고시간2018-05-29 19:47

유도무기 개발하는 곳…상온·상압 상태서 추진체에 고체연료 넣다가 '쾅'

처참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
처참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현장

(대전=연합뉴스) 로켓 등 유도무기를 제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29일 오후 4시 17분께 로켓 추진체에 고체 연료를 주입하던 중 폭발사고가 나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한화 제공=연합뉴스] kjunho@yna.co.kr

폭발 사고로 이른 퇴근길
폭발 사고로 이른 퇴근길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유성구 외삼동의 한화 대전공장에서 직원들이 탄 차량이 빠져나오고 있다. 2018.5.29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김소연 기자 = 로켓 등 유도무기를 제조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추진체에 연료를 주입하던 중 폭발해 2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

29일 오후 4시 17분께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A(33)씨와 B(23)씨가 숨졌다.

또 C(24)씨 등 3명이 전신에 화상을, D씨 등 2명이 얼굴·손에 2도 화상 등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최초 신고자는 "폭발 사고로 불이 났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29대와 소방관 등 55명을 투입해 10여분 만에 화재를 진압하고 사고 현장을 수색 중이다.

사고 현장 투입되는 119구조대
사고 현장 투입되는 119구조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유성구 외삼동의 한화 대전공장으로 119 구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2018.5.29

한화 대전공장은 화약 등을 취급하는 곳으로, 사고 현장은 일반 직원의 출입도 철저히 차단돼 온 곳으로 알려졌다.

이날 폭발 사고는 한화 대전공장 51동 충전공실에서 로켓추진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폭발 충격으로 1층짜리 건물 527.50㎡ 가운데 출입문과 벽체 등 50㎡가 파손됐다.

이 공장 관계자는 폭발 사고 직후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진체를 만드는 51동에서 사고가 났다"며 "피해자 모두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폭발원인에 대해 "화학물질이 폭발해 사고가 났다"며 "정확한 원인은 분석 중인데, 화학 공정 특성상 원인을 찾는 데 시간이 걸려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상압(특별히 압력을 줄이거나 높이지 않을 때의 압력)에서 추진체를 충전하던 중 폭발이 일어났다"며 "상온에서 연료를 흘려보내는 작업이 진행됐는데 그 과정에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공장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추진체 생산시설이던 곳을 한화가 1987년 인수해 운영하는 곳으로, 비밀을 유지해야 하는 '군사시설'이다.

이 때문에 한화 측은 사고 로켓의 종류나 추진체 크기, 용량 등은 물론 원료에 대해 함구했다.

이 관계자는 "처음 만든 제품도, 처음 했던 작업도 아니고 여러 번 일상적으로 했던 작업"이라며 "시설 전체에서 작업을 중지했고, 중간에 멈출 수 없는 것은 셧다운 조처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폭발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사고 난 한화 화약공장
폭발사고 난 한화 화약공장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9일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 유성구 외삼동의 한화 화약공장 정문이 출입 통제되고 있다. 2018.5.29

한화 대전사업장에서는 주로 로켓을 비롯한 유도무기 개발 업무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최근 대전 주요 시설에서 화재와 폭발 사고가 잇따르면서 시민 불안이 커지는 상황이다.

지난 16일 원자력시설에서 폭발 사고가 나 6명이 부상했고, 한화 대전사업장 인근 ADD에서도 지난 4월 탄 관련 시험을 하던 중 불이 나 일부 시설이 파손됐다. 연구소 주변에서 폭발음과 함께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목격한 시민의 문의 전화가 당시 119등에 빗발쳤다.

이들 시설이 있는 유성구는 35만명이 거주하는 인구 밀집지역이다. 인근에 수만명이 입주한 대단위 아파트단지가 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