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급대원 폭행하면 신세 망쳐요' 광주시 근절대책 마련

송고시간2018-05-29 16:37

직접 수사 입건 등 강력 대응, CCTV·휴대폰 활용 증거 확보도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가 구급대원 폭행 근절에 나섰다.

광주시는 구급대원이 취객 등에게 폭행과 욕설을 당하거나 심지어 목숨을 잃는 일을 막기 위해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광주시소방본부의 구급출동 현황 분석 자료를 보면 지난해 6만5천212건 출동해 4만6천428명을 이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보다 1천608건(2.5%) 늘어났으며, 하루 평균 178.7건(2015년 173.1건), 8분마다 출동한 셈이다.

구급대원 폭행피해는 2015년 5건, 2016년 2건, 지난해 4건 등 최근 3년 11건이 발생했다.

이 중 전체 90.9%에 해당하는 10건이 음주로 인한 피해였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연합뉴스]

시 소방안전본부는 언론매체 홍보를 강화하고 구급차 내 폭행 위험 경고 문구와 플래카드를 부착한다.

지역축제행사 등지에서 시민 동참 캠페인 등도 벌일 계획이다.

신고 접수 시 범죄나 음주 폭행 등 위험성이 있으면 경찰에 동시 출동을 요청한다.

구급차 내 폐쇄회로(CC) TV, 웨어러블 캠, 휴대전화를 활용한 현장 증거자료 확보 등을 통해 폭행 발생 시 모든 법적 대응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시 소방안전본부는 2016년 8월 사법조사팀을 구성한 이후 지난해까지 발생한 6건의 구급대원 폭행사건 중 5건에 대해 소방특별사법경찰관 직접 수사로 벌금을 부과하는 등 엄정 대응했다.

김조일 시 소방안전본부장은 "119구급대원은 소중한 우리 가족으로 언제 어디서나 최일선 현장에서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돼 있다"며 "구급대원을 폭행하는 것은 사람에 대한 폭력 행위를 넘어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사회적 인식이 확립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