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SJ "북미정상회담, 철저히 美 국익 관점 대변해야"

송고시간2018-05-29 16:19

사설서 "한국에 '하도급' 안된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 보수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사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은 철저히 한국이 아닌 미국의 국익 관점에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WSJ는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지만 그가 미국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것인지 불확실하다"며 "오히려 그는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작은 조치에 대응해 미국이 북한에 이익을 주도록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WSJ는 문 대통령이 몇달 전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해 확언을 했음에도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이 다가올수록 다른 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지난 27일 청와대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향후 북미가 협의할 문제라며 즉답을 피했다고 WSJ는 짚었다.

WSJ는 "문 대통령은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조치에 합의하는 방향으로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북한의 입장을 취해왔다"며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이 덫에 빠진다면 북한은 핵무기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WSJ는 "핵을 탑재한 미사일은 미국과 일본에 실체적인 위협"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유화 정책을 달성 가능한 최선의 것으로 여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문 대통령은 노벨상 가능성을 띄우는 등 트럼프 대통령이 아첨으로 어떻게 회유당하는지 지켜봐왔다"며 "하지만 정상회담은 미국의 국익 측면에서 결과를 내야 하는 과정으로, 그 과정과 결과를 한국의 대통령에게 하도급 줄 수는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yy@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