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매체 "韓日군사정보협정 폐기로 판문점 선언 의지 보여야"

송고시간2018-05-29 16:12

집단탈북 여종업원·한미훈련 이어 여론 공세 나선 듯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대외 선전 매체들이 29일 한국과 일본의 군사정보를 교환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재차 문제 삼으며 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북한의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말보다 실천이 앞서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 과정에 여러 가지 '장애물'이 있다고 주장하며 "남조선 당국은 매국협정, 전쟁협정(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지칭)의 폐기 용단으로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오늘에 와서 협정존재의 구실은 명백히 없어졌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의 견지에서뿐 아니라 남조선 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적폐 청산의 의미에서 보아도 일본과의 군사협정은 시급히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과거 죄악에 대해 보상은커녕 사죄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고 독도 강탈 야망을 뻐젓이(버젓이) 드러내고 있으며 북남 화해 흐름에 못된 소리만을 줴쳐대는(지껄이는) 일본 반동들과의 매국적인 협정을 아직도 유지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민족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며 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정세해설에서 남측 각계에서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는 내달 1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시작으로 남북 간 분야별 회담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북한이 집단 탈북 여종업원 문제와 한미 연합 훈련에 이어 '눈엣가시'로 여겼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 역시 다시 걸고 넘어지며 여론 공세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C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CG)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