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갈색양송이 보급에 힘쓴다…"항산화 물질 풍부"

송고시간2018-05-29 15:25

갈색양송이[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갈색양송이[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도가 경주에서 생산하는 갈색양송이 판로 확대에 나섰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 농업기술원이 지난해 갈색양송이(단석1호)를 품종보호 출원한 뒤 경주 버섯농가에 재배 기술을 보급했다.

이에 경주지역 농가 10곳이 올해부터 갈색양송이 재배에 들어가 이달부터 버섯을 출하하고 있다.

갈색양송이는 흰색양송이보다 항산화물질이 10% 이상 더 함유돼 있고 식감과 향도 더 낫다는 평을 얻고 있다. 저장성도 5배 이상 우수해 장기간 보관할 수 있어 유럽이나 미국시장 수출 전망도 밝다.

반면 색깔이 특이해 선뜻 사려는 중도매인이나 소비자가 적다는 것이 단점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갈색양송이 판로를 늘리기 위해 경주시, 경주양송이연구회 등과 함께 유통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농가에는 갈색양송이를 꾸준하게 생산하도록 지도하고 중도매인을 상대로 유통을 늘려 줄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곽영호 도 농업기술원장은 "갈색양송이를 소비자에게 꾸준히 공급해 지역 특화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갈색양송이[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갈색양송이[경북도 제공=연합뉴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