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中 외교공세 강화에 중국 관료 입국심사 강화로 맞서

송고시간2018-05-29 15:25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중국에 잇따라 수교국을 빼앗긴 대만이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중국 관료의 대만 방문 심사를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대만 대륙위원회 추추이정(邱垂正) 부주임 겸 대변인은 전날 입법원(국회) 보고에서 중국 당정 관료의 대만입국 심사를 엄격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 관료의 대만입국 신청에 대해 재심사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추 부주임은 "중국이 최근 대만에 전면적인 외교 압박, 군사 위협과 함께 비우호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조치에 대해 "국가 안보 및 민중 복지를 위한 정당방위적 조치"라고 주장했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최근 부르키나파소와 단교 직후 "대만의 마지노선에 도전한 중국의 무분별한 행태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이달 들어 대만과 단교한 도미니카 공화국, 부르키나파소 2개국과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차이잉원 정부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는데 대한 외교적 압박책의 일환이다.

대만과 중국의 관계악화로 일부 양안 교류행사도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중국 둥관(東莞)직업기술학원이 지난 27일 타이베이 왕차오(王朝)호텔에서 대만인 교수 채용 행사를 열려 했으나 대만 당국이 이를 취소시켰다. 당초 학교 측은 급여에 상한선을 두지 않고 17개 학과에서 대만인 교수 19명을 선발할 예정이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장즈쥔(張志軍) 중국 해협양안관계협회(해협회) 회장은 "대만 정부가 양안 교류를 가로막고 있으며 시대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회장은 대만의 이번 조치가 양안 인민의 강력한 반대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회장은 "양안관계의 평화적 발전을 증진하고 조국의 평화통일을 촉진하기 위해 우리가 견지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은 조금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대만의 분열 도모 행동을 결연히 반대하고 억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가운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차이잉원 대만 총통(가운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ovestai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