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법부 블랙리스트' 후폭풍…판사 긴급회의 소집 잇따라

송고시간2018-05-29 15:39

내달 4일 서울중앙지법·가정법원 단독 및 배석판사 회의

법원노조, 양승태 등 고발키로…변협 "미공개 문건 공개·철저수사"

양승태 전 대법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승태 전 대법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고동욱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판사를 사찰하고 재판에 개입한 정황이 사법부 자체 조사를 통해 드러나자 판사들의 긴급회의가 잇따라 소집되고 있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단독판사회의는 내달 4일 '현 사태에 관한 입장 표명'을 안건으로 하는 회의를 연다. 서울중앙지법에는 83명의 단독 판사가 근무하고 있다.

서울가정법원도 같은 날 단독 및 배석판사 회의를 열고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대해 논의한다.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에 대한 단독 및 배석판사들의 회의는 6월 11일 예정된 전국법관대표회의를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지난 1년 2개월간 사법부에서 세 차례 조사가 진행됐음에도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해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점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단독 및 배석판사회의에서 법관들이 이번 조사 결과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친 뒤 전국법관대표회의에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를 강력히 촉구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이날 출근길에 "보고서 내용과 여론 등을 모두 검토해 결정하겠다"며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법원노조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해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형사고발 하기로 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는 30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관련자 전원의 처벌을 촉구하는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법원노조는 "특별조사단의 발표는 국민의 의혹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했고 책임자에 대한 형사처분은 보고서에 언급조차 없다"며 "특별조사단의 구성 주체와 조사 방법의 한계에 의한 것으로, 이를 해결하려면 강제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한변호사협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변협은 "관련자 진술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누락된 미공개 문건을 공개하고 주요 관련자들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원의 대응이 미봉책에 그칠지,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대책 수립까지 이뤄질지 지켜보겠다"면서 "미공개 문건이 공개되지 않는다면 행정정보 공개청구 등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