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중앙통신, 집단탈북 여종업원 송환 재촉구…"성의 보일 계기"

송고시간2018-05-29 15:20

"송환에 모호한 태도는 겨레 앞에 죄짓는 것"

박근혜 정권시절 국정원 '북한 여종업원 집단탈북' 기획논란 (PG)
박근혜 정권시절 국정원 '북한 여종업원 집단탈북' 기획논란 (PG)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29일 중국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다가 2016년 4월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들을 송환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성의를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들의 송환을 거듭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수 정권이 남긴 반인륜적 문제는 시급히 해결되어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 사이에 민족적 화해와 평화의 기류가 흐르고 있는 지금 피해자(집단 탈북 여종업원) 가족들을 비롯한 우리 인민들은 기대를 안고 사랑하는 딸자식들이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은 박근혜 정부 시기에 발생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을 '반인륜적·반인도적 문제'로 규정하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평화와 통일을 위한 선결 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에 모호한 태도를 취하는 것이 겨레 앞에 죄를 짓는 것으로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라며 "이것은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 당국의 성의와 의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계기로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송환을 거부한다면 "판문점 선언 이행에 역행하는 엄중한 범죄 행위"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부터 매일 대외선전용 매체를 통해 집단 탈북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해왔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웹사이트 '류경'은 전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여종업원 송환에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고 거론하면서, "남조선 당국은 우리 여성 공민들에 대한 송환 문제를 바로 처리하지 않고서는 북남 사이의 그 어떤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이 이처럼 연일 여종업원 송환을 촉구하는 데 대해 다음 달 1일 열릴 예정인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이 문제를 의제로 상정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집단탈북 여종업원 돌려보내라"...북한의 거듭된 촉구, 왜?

유튜브로 보기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