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출혈로 쓰러진 할머니 구한 '구급법 교관' 육군 중사

송고시간2018-05-29 14:54

(양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길에서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진 할머니를 구급법으로 구한 육군 중사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사단 허원영 중사
25사단 허원영 중사

29일 육군 25사단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자정 무렵 25사단 포병연대 소속 허원영 중사는 당직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다가 양주시 남면의 한 도로에서 갑자기 길에 쓰러진 할머니를 목격했다.

바로 차를 세운 허 중사는 119에 신고하고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을 했다. 소속 부대 구급법 교관 임무를 수행하던 허 중사는 능숙하게 응급 처치를 할 수 있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임모(78) 할머니는 뇌출혈 판정을 받았다.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은 할머니는 현재 상태가 호전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임모 할머니의 가족들은 "허원영 중사의 응급 처치 덕분에 위험한 상황에서 상태가 호전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