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북미회담 사전조율 본격화…모든 역할 다할것"

송고시간2018-05-29 15:08

강경화-폼페이오 소통라인 가동…"역사적 진전에 외교역량 집중"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29일 "향후 북미 실무접촉을 통해 정상회담 개최 관련 양측간 사전조율 노력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북미 간 협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우리측이 기여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 모두발언에서 "외교부는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모멘텀을 살려나감으로써 북미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이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현하기 위한 역사적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대한의 외교적 역량을 집중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강경화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이 공개된 직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했고, 지난 26일과 27일 주말 사이에도 북미 정상회담을 진두지휘 중인 폼페오 장관과 직접적인 소통라인을 가동해 여러 차례 전화통화로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 정상회담 재추진 관련 상황을 시시각각으로 점검했다"고 그간의 활동을 전했다.

그는 이어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앞으로도 계속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경우, 상호 직접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노 대변인은 또 "(정부는)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들을 대상으로 5월 26일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에 관해 협의했다"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어제와 오늘 이틀에 걸쳐 주한 미·중·일·러 대사들에게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북미정상회담 재개와 완전한 비핵화 추진 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했다"고 소개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