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공단 영세업체 비정규직 62% 최저임금 효과없어"

송고시간2018-05-29 14:42

민주노총 부산본부, 최근 두달간 기장군과 강서구 설문조사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일부 공단지역 중소 영세업체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10명 중 6명이 최저임금 인상의 효과가 없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최저임금 (PG)
최저임금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최근 두 달간 기장군과 강서구 일대 공단지역의 중소 영세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3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여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9일 밝혔다.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에 대한 물음에 응답자의 62%가 효과가 없다고 답했다. '예년과 비슷하다'는 53%, '감소했다'는 9%였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최저임금 신고센터에는 100건이 넘는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내용을 보면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강요 36%, 상여금 기본급화 24.7%, 각종 수당 기본급화 15%, 근로시간 단축 9%로 조사됐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최저임금 개악은 정부 주도하에 최저임금 불법·편법 등의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 행위를 정당화했다"며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강요 등의 사례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이날 부산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신고센터에 접수된 관련 업체 28곳의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