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루킹 특검법 시행 눈앞…김경수 관련 의혹 특검서 풀릴까

송고시간2018-05-29 14:35

매크로 댓글조작 사전인지·지시 여부 규명이 최대 과제

드루킹 특검 (PG)
드루킹 특검 (PG)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 일당의 포털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할 특별검사 법안이 2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됨에 따라 경찰 수사도 머지않아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 전망이다.

이번 사건 수사는 맞물린 두 가지 쟁점을 풀어내는 것이 핵심이다. 드루킹 일당이 대선 전부터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해 댓글 순위를 조작했는지, 그 과정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이 관여했는지를 규명해야 한다.

경찰은 그간 수사 과정에서 드루킹 일당의 불법 여론조작 실체에 접근하는 데는 일정 부분 성과를 냈다.

1월17일자 인터넷 기사 1건의 댓글 2개에서 매크로 조작이 이뤄졌음을 확인한 경찰은 이후 수사를 이어오면서 1월17∼18일 기사 676건의 댓글 2만여개에 매크로가 사용된 사실을 추가로 밝혀냈다.

이어 드루킹 일당이 대선 7개월 전인 2016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기사 9만건에 댓글작업을 한 정황을 확인, 해당 기사가 송고된 포털 3사(네이버·다음·네이트)에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해 자료 보존조치를 완료했다.

대선 전 댓글에서도 매크로와 같은 기계적 수단을 쓴 흔적이 발견된다면 이들이 탄핵정국과 대선 시기 특정 정치인의 유불리를 위해 조직적으로 불법 여론조작을 했다는 방증인 만큼 경찰은 자료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드루킹 일당이 자체적으로 '킹크랩'이라는 매크로 구현 서버를 구축해 범행에 사용했는지도 밝혀야 할 부분이다. 다만 킹크랩 관련 자료가 이미 삭제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실체를 확인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사건의 또 다른 축인 김경수 전 의원 연루 여부는 아직 의혹만 무성한 상태다. 구치소에 수감된 드루킹이 언론을 통해 공개한 옥중편지에서 김 전 의원과 관련한 여러 의혹을 제기했지만, 김 전 의원 측은 이를 모두 일축하고 있다.

드루킹은 김 전 의원이 2016년 10월 자신의 사무실을 찾아와 킹크랩 시연을 보고 설명을 들었으며, 자신들이 댓글작업 내역을 김 전 의원에게 매일 메신저로 보고하고 김 전 의원이 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대선 후 자신의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추천했다가 무산된 뒤 김 전 의원이 직접 전화를 걸어 센다이 총영사 추천을 제안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 전 의원이 2016년 10월 드루킹의 사무실에서 킹크랩 시연을 본 뒤 경공모 측에 100만원을 전달했다는 의혹도 나온 상황이다. 김 전 의원 측은 이들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면서 일부 언론보도에 법적 대응까지 나섰다.

경찰은 이같은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관련자 조사를 계속하면서 증거와 진술을 찾고 있지만, 이를 직접적으로 입증할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 의혹과 관련한 드루킹 주변인들 진술도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에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대선 전 드루킹으로부터 간담회 참석 사례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았고, 드루킹에게 김 전 의원을 소개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불똥이 청와대로까지 튀었다.

경찰은 드루킹 일당의 대선 전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서는 특검 수사개시 전까지 일정 부분 전모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드루킹 일당 재판이 진행 중인 만큼 혐의가 추가로 드러나면 공소사실에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김 전 의원 관련 의혹의 최종 결론은 특검 수사에서 나오지 않겠느냐는 것이 경찰 안팎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경찰은 지난 4일 김 전 의원을 참고인으로 한 차례 조사한 이후 아직 재소환하지 못한 채 주변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최근에야 통신영장을 발부받아 김 전 의원의 1년치 통화내역을 살펴보는 중이다.

다만 특검 진용 구성과 준비기간 등을 고려할 때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특검 수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경찰이 김 전 의원을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소환해 지금까지 의혹을 총정리할 가능성은 있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